‘자진사퇴’ 김홍일 ”野 탄핵소추, 방통위 마비 목적“

22

2일 김홍일 방통위원장 퇴임식

“방송통신 정책 이어갈 수 있는 유일한 방법

두번의 방통위원장 탄핵 소추 안타까워”

김홍일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연합뉴스

김홍일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은 “야당의 탄핵 소추 시도는 헌법재판소의 최종적인 법적 판단을 구하려는 것보다는 저에 대한 직무정지를 통해 방통위 운영을 마비시키고자 하는 정치적인 목적”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2일 오전 방통위원장 퇴임식에서 “야당이 국회에 발의한 탄핵안에서 주장하는 탄핵 사유가 법적 정당성을 결하여 이유 없음은 국민들께서도 잘 알고 계실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오늘 방통위 위원장직을 내려놓고 여러분 곁을 떠난다”며 “어려운 결정이었지만 거대 야당의 탄핵 소추라는 작금의 사태로 인해 국민의 일상에 큰 영향을 미치는 방송통신미디어 정책이 장기간 멈춰서는 우려스러운 상황을 막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저는 방통위원장으로 취임해 근무한 지난 6개월 동안 방송의 자유와 공공성, 공익성을 높이고 방송통신미디어 분야에 국민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정성을 다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였다”고 했다.

이어 “국회 추천 상임위원 부재라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 시급한 방송통신 정책 현안에 대한 결정을 계속 미룰 수 없기에 불가피하게 2인 체제의 위원회를 통해 정책을 논의하고 의사를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동안 위원회를 통해 이루어진 안건들은 저와 부위원장이 법과 양심에 따라 적법하게 심의 의결해 결정했음을 다시 한번 강조 드린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지난해부터 국회가 방통위원장에 대한 탄핵 소추를 두 번이나 추진하고 위원장이 사퇴하는 작금의 현실이 정말 불행하고 안타깝다”며 “이번 저의 물러남이 반복되는 혼란과 불행의 마지막이 됐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