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환경과학원, 2027년 초소형 온실가스 관측 위성 5기 발사

38

군집 운영 방식으로 관측 범위 좁혀

초소형 온실가스 관측 위성 운영 개요도. ⓒ국립환경과학원

국립환경과학원(원장 금한승)은 2050 탄소중립 달성 지원을 위해 2027년까지 초소형 온실가스 관측 위성 5기를 개발한다. 2027년에 위성 1호기, 2028년에 위성 2~5호기를 연이어 발사할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지난해 3월 발표한 ‘제1차 국가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계획(2023~2042)’에 따라 그해 기획연구를 마치고, 국정과제와 민간 우주개발 활성화를 위해 한화시스템과 국내 최초의 온실가스 관측 위성 개발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한화시스템은 전자광학 카메라, 적외선 센서, 합성 개구 레이다(한국 최초 독자 정찰 위성 탑재체 납품) 등 위성 관련 기술을 보유한 방위 기업이다.

이번 온실가스 관측 위성 개발은 정부 민간 우주개발 활성화 정책인 ‘뉴 스페이스(New Space)’ 방식에 맞춰 추진하는 사업이다.

뉴 스페이스는 1960년대 국가 주도로 개발하던 것과 반대로 발사체와 위성 분야 기술을 개방해 민간기업 주도 우주개발사업을 뜻한다.

이번에 개발하는 온실가스 관측 위성(K-GHG SAT)은 총중량 50kg 이하 초소형 위성이다. 고도 600㎞ 이하 저궤도를 돌며 이산화탄소와 메탄(메테인) 농도를 초분광 기술을 활용해 관측한다.

위성 기본 임무는 ▲온실가스 배출원 위치 식별 ▲온실가스 배출량 산정이다. 이외 ▲국가 및 지자체 온실가스 감축 정책 지원 ▲기후 위기 적응 대책 수립 지원 ▲국가 온실가스 통계 검증 ▲기후테크 기술 개발 지원 등에 활용할 예정이다.

국립환경과학원 환경위성센터에서는 온실가스 관측 위성 관측 폭을 고려해 5기의 위성을 군집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유명수 국립환경과학원 기후대기연구부장은 “우리나라는 세계 최초 정지궤도 환경위성(2020년 발사) 보유국이며, 국내 최초로 온실가스 관측 위성을 민간에서 원활하게 개발하도록 적극 지원하여 국가 탄소중립 정책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