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내 결함 발생 시 무상 교환”…크림, 중고폰 시장 발뻗는다

35

검수 거친 중고폰 구매 가능한 ‘더 폰’ 서비스 론칭

구매일로부터 1년 내 결함 발생 시 무상 교환

크림이 중고 스마트폰을 구매할 수 있는

한정판 거래 플랫폼 크림은 사용자들이 전문가 검수를 거친 중고 스마트폰을 구매할 수 있는 ‘더 폰’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2일 밝혔다.

이용자는 더 폰을 통해 전문가 검수와 상품화 프로세스를 통과한 최상급 중고 스마트폰을 살 수 있다.

중고 스마트폰을 구매하려는 사용자들이 우려하는 제품 결함과 사후 처리에 대한 불안함은 ‘크림 케어’를 통해 해결한다. 크림 케어는 더 폰을 통해 구매한 모든 제품에 적용되며, 기기 자체에 결함으로 1년 내 문제가 생길 시 무상 교환을 보장한다.

크림은 앞으로 더 폰에서 다양한 가격대와 등급의 중고 스마트폰까지 취급하며 국내 약 2조원에 달하는 중고 스마트폰 유통을 책임지겠다는 구상이다. 스마트폰에서 더 나아가 태블릿 PC, 노트북 등 다양한 전자 기기를 함께 취급할 예정이다.

하대웅 크림 COO(최고운영책임자)는 “크림은 이미 기존에 존재하던 거래에서의 불안함과 불편함을 획기적으로 보완하고 사용자들이 보호받을 수 있도록 중개하며 성장을 거듭해 왔다”며 “이번 ‘더 폰’ 출시로 중고 스마트폰 거래 과정에서 있을 수 있는 사용자들의 피해를 막고 더욱 편리한 거래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크림은 더 폰 서비스 론칭을 기념해 매주 100대 한정 제품 라인업을 선보일 계획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