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로 산업현장 사고 막는다”…SKT, 2024 안전보건전시회 참가

31

SKT ICT패밀리사와 비전 AI·지능형 안전기술 전시

SK텔레콤은 7월 1일부터 나흘간 고양시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개최되는 ‘2024 국제안전보건전시회’에 SK브로드밴드, SK오앤에스와 함께 참가한다고 밝혔다.

국제안전보건전시회는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이 주최하는 행사로, 안전보건 관련 최신 기술과 제품을 살펴보고 체험해 볼 수 있다.

이번 전시회에서 SKT ICT 패밀리사는 ▲영상인식 AI(Vision AI) ▲지능형 안전기술(Intelligent Safety) 2개 분야에서 총 12개 아이템을 선보인다.

영상인식 AI 분야에서는 △기지국 철탑 육안 점검 과정의 사고 발생을 막기 위해 사용되는 ‘드론 점검 및 AI 분석 시스템’ △고정형 CCTV 설치가 어려운 산업현장 구역에서 스마트폰, 바디캠 등을 통한 실시간 모니터링 및 AI영상분석 기능을 제공하는 ‘이동형 영상관제 솔루션 T live caster’ △계단공간 및 승강기 내 위급 상황을 자동 감지하는 ‘Vision AI 안전관리’ 솔루션을 소개한다.

지능형 안전기술 분야에서는 △작업자와 AI 간 통화로 작업 전후 안전점검 및 건강상태를 확인하는 ‘AI 안전통화’ △챗GPT 기반 SKT 사내 안전가이드 및 법률 관련 자연어 검색 서비스를 제공하는 ‘안전보건 AI어시스턴트’ △맨홀작업 중 질식사고, 침수에 따른 사고 예방을 위한 유해가스, 침수, 화재, 맨홀뚜껑 개폐 감지 시스템인 ‘실시간 관제 IoT 맨홀’ △HPS시스템(GPS, 와이파이, 기지국 신호를 종합해 복합측위)를 활용해 비상상황에 처한 작업자의 위치를 파악할 수 있는 ‘긴급구조 위치정보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다.

아울러 △단독 작업자에게 손목시계형 단말기를 제공해 위험 상황을 자동 감지하고 건강상태를 모니터링할 수 있는 ‘스마트지킴이’ △안전교육을 제공하는 ‘AR·VR 기반의 안전관리’ △작업 중 추락 시 0.2초 내에 에어백이 팽창해 최대 55%까지 충격을 완화해주는 ‘웨어러블 에어백’과 최대 30kg의 견인력을 제공해 부상 방지를 돕는 ‘무동력 허리보조 웨어러블 로봇’ △ 이동형 안전덮개를 설치해 작업자나 차량의 추락 위험을 막는 ‘맨홀 추락방지 안전덮개’ △선박 근무자가 화재나 유해가스 등 비상상황 발생 시 긴급호출 및 위치 파악이 가능한 ‘스마트십 IoT기반 안전관리 솔루션’을 전시한다.

SKT는 오는 2일 킨텍스 제2전시관에서 열리는 ‘통신업종 산업안전보건 상생협력 포럼’에서 자사의 안전보건 상생 협력 활동 사례를 발표할 예정이다.

강종렬 SKT 안전보건 최고경영책임자(CSPO)는 “앞으로도 SKT의 AI와 ICT를 통해 산업현장의 사고를 예방하고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할 것”이라며 “SKT 구성원은 물론 ICT패밀리사와 중소 협력업체 근로자의 안전보건 활동을 지원하고 실천할 수 있는 안전보건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