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ST 물리·광과학과 학생들, 2024 양자정보경진대회서 ‘대상’

18
왼쪽부터 학사과정 최준재 학생, 석박통합과정 황승재 학생, 황판식 과기정통부 연구개발정책실장, 학사과정 곽재원·백승재 학생. ⓒ광주과학기술원

광주과학기술원(GIST)은 6월 25일 열린 ‘퀀텀 코리아 2024’ 개막식에서 물리‧광과학과 재학생 5명으로 구성된 ‘퀀텀 붐은 온다’ 팀이 ‘2024 양자정보경진대회’ 대상(장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물리‧광과학과 석박통합과정 황승재 학생과 학사과정 김민석·백승재·최준재·곽재원 학생 등 5명은 스핀 양자정보 연구실(Spin and Quantum Information Lab, 지도교수: 이상윤)에서 정기적으로 진행하던 스터디의 연장선에서 ‘양자정보경진대회’ 참가를 준비해 성과를 거뒀다.

‘퀀텀 붐은 온다’ 팀은 공통 관심사를 갖고 있는 타 대학 학생들과의 경쟁을 통해 양자기술·양자컴퓨팅 분야에 대해 더 깊이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판단해 이번 대회에 출전하게 됐다고 밝혔다.

황승재 GIST 학생은 “대회 과정에서 학술적 측면에서 성장한 것뿐만 아니라 다섯 명 팀원이 합심해 협동하는 과정에서도 배운 점이 많았다”며 “이번 성과가 연구실의 우수한 연구 결과로 이어지기 바란다”고 팀을 대표해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한편 ‘퀀텀 코리아 2024’의 사전행사로서 우수 미래인재 유입 촉진 및 네트워크 구축 지원을 위해 국내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열린 이번 대회에 참가한 학생들은 6월 21일부터 23일까지 양자 클라우드를 활용해 주어진 문제를 해결한 후 결과물을 제출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