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험기] 화려한 액션에 빠져볼까…눈 뗄 수 없는 ‘젠레스 존 제로’

58

쉬운 조작감으로도 액션 재미↑

호요버스 만의 선명한 그래픽

7월4일 글로벌 출시 예정

젠레스 존 제로 스틸컷 ⓒ호요버스

키보드 몇 개만 눌러도 화려하다. 총, 칼 등 다른 무기를 장착한 캐릭터들이 역동적으로 몬스터와 겨룬다. 액션 게임 초보자는 물론 고수까지 모두 만족할 난이도와 콘텐츠 깊이를 고루 갖췄다는 소개에 고개를 끄덕일 수밖에 없었다. 신작을 출시할 때마다 화제를 불러일으키는 호요버스의 신작 ‘젠레스 존 제로’를 미리 즐겨봤다.

젠레스 존 제로는 호요버스의 대작 ‘원신’ 이후 4년 만에 선보이는 신작이다. 원신은 오픈월드 속에서 탐험이 주된 요소였다면 이번 신작은 역동적인 전투 시스템에 중점을 둔 어반 판타지 ARPG 게임이다. 글로벌 사전 등록자는 4000만명을 돌파하며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게임을 플레이하면서 든 생각은 ‘연타석 홈런 가능하겠네’였다. 호요버스는 붕괴:스타레일, 원신을 앞세워 인기 개발사로 발돋움했다. 두 게임이 서브컬처 시장에서 인기를 모으자 여러 게임사가 부랴부랴 유사한 게임을 출시했지만, 호요버스는 자신들의 강점을 잘 살린 캐릭터와 액션 위주의 새로운 도전에 나선 것이다. 호요버스의 압도적인 카툰 랜더링과 강렬한 액션이 잘 어우러졌다.

젠레스 존 제로 전투 장면 ⓒ호요버스
캐릭터가 화려한 액션을 통해 적을 물리는 모습 ⓒ호요버스

젠레스 존 제로는 누구나 쉽게 플레이할 수 있는 액션 게임을 표방한다. 보통 액션 게임을 할 때 10가지 넘는 스킬을 키보드에 저장해 플레이한다. 스킬이 어디 있는지 외우고 적재적소에 누르는 것도 상당한 에너지가 드는 작업이다. 다만 젠레스 존 제로의 전투 조작은 공격, 회피, 캐릭터 교체 등 단순하다. 단순히 공격 버튼만 눌러도 타격감이 좋았다. 필살기를 누르면 캐릭터가 화려하게 적을 공격하곤 했다.

게임에 익숙해진 뒤 높은 난이도를 선택했다. 쉬운 난이도로 했던 것과 유사한 플레이 방식으로 그냥 공격만 했더니 어느새 캐릭터 3개의 피가 다 닳고야 말았다. 해당 난이도는 캐릭터 레벨을 높이고 정교한 컨트롤로 잡을 수 있어 액션 고수들의 승부욕을 자극하기에 충분했다. 두 가지 난이도를 지원하지만 보상은 동일하다. 이에 액션 게임을 처음 접해보고 추후에 노하우가 생기면 높은 난이도에 도전할 수 있다.

또 다른 특징은 매력적인 캐릭터와 그래픽이다. 독특한 그래픽 스타일로 어반 판타지 세계관을 그려냈다. 초자연 재해로 대다수 문명이 파괴되고 최후의 도시로 남은 ‘뉴에리두’가 배경이다. 비디오 가게, 오락실, 카페, 라면 가게 등 생활감 넘치는 배경에서 스토리가 진행된다. 현대 도시를 배경으로 하되 최후의 도시라는 판타지적 요소를 추가해 새로움을 표현했다.

우리에게 익숙한 배경을 독특한 그래픽 스타일로 표현해 어반 판타지 세계관을 그려냈다. ⓒ호요버스

고품질 그래픽은 게임이 아니라 애니메이션을 보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켰다. 선명하면서도 다양한 원색을 사용했기 때문이다. 붕괴, 원신에서부터 유명했던 카툰 랜더링 기술과 캐릭터의 매력을 살리는 노하우를 해당 게임에도 꽉꽉 담았다.

전투뿐만 아니라 탐색도 적절히 배분해 유저의 기호에 맞는 게임 스타일을 즐길 수도 있었다. 공동 탐색은 모니터 디스플레이를 이동하는 방식으로 진행되고, 공동의 출구를 찾는 것을 목표로 한다. 자원을 수집하고 여러 기믹을 풀며 몬스터를 제거하는 과정을 거치는 셈이다.

호요버스는 4년이라는 개발 기간, 400여명의 개발진 등 담금질을 통해 게임 출시를 앞두고 있다. 다양한 테스트를 통해 유저의 이야기를 직접 듣고 수정해 온 만큼 유저 친화적인 서비스도 몸소 보여주고 있다. 호요버스의 서브컬처 게임을 좋아하는 이라면 이번에도 만족할 것이다. 젠레스 존 제로는 7월4일 글로벌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