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스테이지, AWS와 전략적 협력 계약…글로벌 진출 가속화

38

AWS 네트워크 활용해 LLM 글로벌 영업기회 발굴

김성훈 업스테이지 대표(왼쪽)와 윤정원 AWS코리아 공공부문 대표가 양사 간 전략적 협력 계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업스테이지

국내 인공지능(AI) 기업 업스테이지는 아마존웹서비스(이하 AWS)와 전략적 협력 계약(이하 SCA)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를 통해 전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첨단 클라우드 기술과 서비스를 활용해 고객이 새로운 생성형 AI 기능을 구축할 수 있도록 AWS와의 파트너십을 확대한다. 또한 AWS 기반 소프트웨어의 공동 판매 및 영업을 지원하는 ‘AWS ISV 엑셀러레이트 프로그램’을 통해 AWS와 국내외 AI 시장 공동 개척할 예정이다.

업스테이지는 앞서 AI 모델 개발·배포 서비스 ‘아마존 세이지메이커(SageMaker)’를 활용해 자체 거대언어모델(LLM) ‘솔라(Solar)’를 개발하는 등 AWS와 협력을 지속해오고 있다. 지난 3월에는 파운데이션 모델을 제공하는 AWS의 머신러닝 허브 ‘아마존 세이지메이커 점프스타트’와‘AWS 마켓플레이스’를 통해 솔라의 경량화 모델인 ‘솔라 미니’를 출시, 전 세계 AWS 이용자를 대상으로 자사의 LLM 공급망을 확대했다.

업스테이지는 이번 SCA를 통해 AWS ISV 엑셀러레이트 프로그램을 통해 전 세계 AWS 고객 및 파트너 네트워크를 활용, 솔라의 글로벌 영업기회를 발굴하고 사업화 연계를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AWS 클라우드를 이용하는 전 세계 다양한 기업 및 공공부문을 대상으로 맞춤형 LLM 도입 수요를 발굴하는 한편 한국어, 영어 및 일본어 등 다국어를 지원하는 솔라를 더욱 고도화해 글로벌 매출 확대에 나설 예정이다.

김성훈 업스테이지 대표는 “글로벌 클라우드 시장을 선도하는 AWS와 전략적 협력을 통해 전 세계 기업들이 더 쉽고 빠르게 최신 생성형 AI 솔루션을 도입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글로벌 AWS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더 많은 기업들이 AI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업스테이지는 AWS 파트너사로서 6월 26~27일(현지시간) 이틀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리는 공공부문 연례행사 ‘AWS 서밋 워싱턴DC’에 참여한다. 이를 통해 주요 AWS 임원뿐 아니라 다양한 공공기관 관계자들과 만나 협력을 구체화하고 잠재 고객 발굴에 나설 예정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