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경동시장서 레트로 컨셉 ‘트롬하우스’ 체험존 열어

29

LG전자가 YG(Young Generation) 고객에게 차별화된 편리함을 제공하는 혁신제품 LG 트롬 워시타워∙워시콤보 체험존을 연다고 26일 밝혔다.

LG전자는 27일부터 연말까지 서울 동대문구 경동시장에 위치한 ‘금성전파사 새로고침센터(이하 금성전파사)’에서 「AI 세탁건조 라이프로 완성하는 트롬하우스」를 주제로 체험존을 운영한다.

LG전자는 레트로 열풍으로 20~30대 젊은 층이 많이 찾는 경동시장에 LG의 세탁건조 기술을 직접 눈으로 보고 경험하는 공간을 마련해 Y세대와 교감하고 소통하며 제품에 적용된 모터와 히트펌프 등 부품의 역할과 기술력을 알리고자 이번 체험존을 열었다.

금성전파사는 레트로 콘셉트의 이색경험공간으로 1958년 금성사 설립 이후 최초로 선보인 흑백 TV, 냉장고, 세탁기 등을 전시하고, ‘ThinQ 방탈출 카페’ 등 체험존도 운영해 젊은층에게 인기다.

트롬하우스 방문객들은 세탁실을 모티브로 꾸민 공간에서 트롬 워시타워와 워시콤보의 다양한 기능과 LG전자가 제안하는 트렌디한 세탁 생활을 경험할 수 있다.

트롬하우스 입구에는 초프리미엄 올인원 세탁건조기인 ‘LG 시그니처 세탁건조기’의 핵심부품 기술력(코어테크)을 체험하는 ‘시그니처 분해존’이 있다. LG전자의 차별화된 세탁 비결인 ‘AI DD모터’와 차원이 다른 건조를 가능케 하는 ‘인버터 히트펌프’가 전시돼 있다.

트롬하우스의 ‘런드리룸’에서는 트롬 워시타워와 워시콤보의 차원이 다른 편리함을 직접 경험한다. 방문객은 워시타워에 현장 비치된 빨랫감을 직접 넣으면서 딥러닝 AI 기술로 구현한 ‘AI 인공지능코스’가 어떤 과정으로 옷감의 재질, 무게 및 오염도에 맞춰 세탁, 건조를 제공하는지 알 수 있다.

LG 트롬 워시타워와 워시콤보는 뛰어난 공간 효율성, 차별화된 편리함, 독보적 디자인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이 중 ‘트롬 워시타워’는 세탁기와 건조기를 최적의 설계로 직렬 결합한 원바디 세탁건조기로 의류관리기는 몰라도 스타일러는 누구나 아는 것처럼 원바디 세탁건조기의 대명사가 됐다. 세탁과 건조를 한 제품에서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어 대용량 빨래가 많은 가정에 적합하다.

정광우 LG전자 리빙솔루션마케팅담당은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선사하는 LG 트롬 워시타워와 워시콤보 등 복합형 세탁건조기의 편리한 AI기능과 차원이 다른 핵심부품 기술력을 알리는 다양한 체험 마케팅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1
2
+1
1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