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과천과학관, 전(자)파 과학문화 대중화 나서

28

중앙전파관리소 등 4개 기관 업무협약

국립과천과학관 전경. ⓒ데일리안DB

국립과천과학관·중앙전파관리소·국립전파연구원·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한국전파진흥협회는 24일 국립과천과학관에서 ‘전파·전자파 과학문화 대중화’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속 및 산하기관이 전파·전자파 과학문화 대중화를 위해 최초로 체결됐다. 이들은 협약에 따라 향후 과학관 우수한 교육인프라 활용 및 전(자)파 관련 기관의 전문성에 기반해 다양한 전(자)파 관련 콘텐츠를 함께 발굴·보급할 예정이다.

첫 번째 추진 사업으로 ‘놀러와 전파 탐험대(이하 전파교실)’를 추진한다. 전파교실은 보이지는 않지만 우리 일상에서 빼놓을 수 없는 전(자)파에 대한 과학적 이해와 알려지지 않은 진실을 탐구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모든 수업과정은 협약기관이 공동으로 기획·운영하고, 다양한 장비 실습과 키트 제작을 통해 아이들이 쉽고 재미있게 전(자)파 과학을 직접 체험할 수 있다.

전파교실은 초등 5~6학년 300명을 대상으로 올해 3회에 걸쳐 회차별 이틀 과정으로(비숙박) 진행될 예정이다.

교육과정은 중앙전파관리소에서 통신의 기본원리를 배우고 직접 FM 라디오를 제작할 수 있는‘통신 및 라디오’, 국립전파연구원에서 생활기기 속 전자파를 측정하고 전자악기를 만들어 보는 ‘전자파 이해하기’,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에서 전파의 역사와 모스 전신기 사용법을 배우는 ‘전파일반’, 한국전파진흥협회에서 무선 이동통신의 원리와 진실을 탐색할 수 있는‘이동통신 중계기 전자파 바로알기’ 등으로 구성돼 있다.

1회차 전파교실은 7월 22일부터 7월 31일까지 국립과천과학관 누리집에서 접수하여 선착순으로 대상자를 확정한다.

국립과천과학관 관계자는 “전파교실이 자율주행, 무인로봇 등 미래 핵심기술에 사용되는 전(자)파 과학에 대해 아이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