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6월에만 3번째 군사분계선 침범…군 “경고방송·사격에 북상”

42

지난 9·18일 이어 또다시 침범

군 “침투와는 양상 달라”

북한군이 전방 지역에 대규모 병력을 투입하고 있는 모습(자료사진) ⓒ합동참모본부

군 당국은 21일 북한군이 전날 오전 군사분계선(MDL)을 침범했다가 우리 군의 경고 방송·사격에 북상했다고 밝혔다. 북한군의 MDL 침범은 이달 들어서만 벌써 3번째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께 중부전선 비무장지대(DMZ) 안에서 작업 중이던 북한군 수 명이 MDL을 20m가량 침범했다.

이에 우리 군은 경고방송 및 사격을 진행했다. 해당 조치 이후 북한군은 북상했다.

합참에 따르면, 북측 인원들은 북상 이후에도 MDL 아주 가까운 곳에서 야간까지 작업을 이어갔다. 수풀 제거와 함께 땅을 파며 불모지 작업을 진행했다는 게 군 당국 설명이다.

군 관계자는 “이런 상황들이 종종 발생할 수 있다고 예측한다”며 “필요한 시기에 공지를 해드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군은 지난 9일 중부전선 DMZ 내 MDL을 침범한 바 있기도 하다. 당시 작업 중이던 북한군 20∼30명이 MDL을 50m 이내로 넘어왔다가 우리 군 경고 방송·사격에 퇴각했다.

지난 18일에도 중부전선 DMZ 안에서 작업 중이던 북한군 20∼30명이 MDL을 20m가량 침범했다가 우리 군의 경고 방송·사격에 북상했다.

이달 들어서만 벌써 3차례 MDL 침범이 이뤄졌지만, 군 당국은 경고방송·사격 직후 침범 인원들이 북상하고 있다는 점에서 단순 침범이라는 평가를 이어가고 있다.

다만 MDL 침범이 빈번해지고 있는 만큼,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군 관계자는 “(단순 침범은) 침투와는 양상이 다르다”면서도 “의도는 계속 분석 중”이라고 전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