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빗 임직원 22명, 제1회 자금세탁방지 시험 합격

49

오세진 코빗 대표도 합격

가상자산 거래소 코빗이 지난 1일 치러진 제1회 자금세탁방지 업무능력 검정시험(TPAC)에서 전사 임직원의 20%가 넘는 총 22명이 합격했다고 20일 밝혔다. ⓒ코빗

가상자산 거래소 코빗이 지난 1일 치러진 제1회 자금세탁방지 업무능력 검정시험(TPAC)에서 전사 임직원의 20%가 넘는 총 22명이 합격했다고 20일 밝혔다.

자금세탁방지 업무능력 검정시험은 객관적 기준에 근거한 자금세탁방지 전문 인력을 육성하고자 한국금융연수원이 개발했다.

코빗에서 총 22명의 임직원이 시험에 합격했다. 합격자 중에는 오세진 코빗 대표를 비롯해 AML(자금세탁방지) 조직에 속하지 않는 임직원 비율이 60%에 달했다. 가상자산 거래소 소속 응시자 중 최고 득점 합격자(전체 4위)도 코빗에서 나왔다.

코빗은 전 직원의 40%가 이번 시험에 응시했다고 밝혔다. 보고책임자를 비롯해 한국금융연수원 자금세탁방지 핵심 요원 및 CAMS(공인자금세탁방지자격증), CGSS(공인국제제재전문가) 자격증을 취득한 전담 부서 담당자들로 구성된 사내 강사진이 이용자의 학습을 도왔다.

오세진 코빗 대표는 “다음 달 가상자산이용자보호법 시행을 앞두고 코빗은 이전부터 자금세탁방지 등 이용자를 위한 중점 사항들을 수행하고, 금융 당국의 현장컨설팅 내용도 업무 프로세스에 반영했다”며 “앞으로도 빠르게 변화하며 발전하는 가상자산 업계 및 관련 규제 환경에서 시장 선도자로서 책임있는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