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안타 대신 호수비…샌디에이고 5연패 탈출

47
샌디에이고 5연패 탈출. ⓒ AP=뉴시스

샌디에이고 김하성(28)이 비록 안타를 생산하지 못했으나 호수비로 팀 승리에 기여했다.

김하성은 20일(한국시간) 시티즌스 뱅크 파크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원정 경기에 6번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하지만 김하성은 상대 실책으로 한 차례 출루, 이후 홈까지 내달려 득점에 성공했다. 김하성은 상대 좌완 선발 레인저 수아레스를 상대로 매우 고전했다. 수아레스는 올 시즌 10승 1패 평균자책점 1.75를 기록 중인 특급 선발 자원이다.

김하성은 2회 헛스윙 삼진을 시작으로 4회 내야 땅볼에 그쳤고 7회에는 바뀐 투수 오리온 커커링을 맞아 다시 내야 땅볼을 기록했다. 하지만 8회 네 번째 타석에서 3루 방면 땅볼을 만들어낸 김하성은 상대 3루수의 실책으로 1루를 밟았고 이후 카일 히가시오카의 3타점 3루타 때 홈을 밟았다.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20에서 0.217으로 하락했다. 하지만 안타 대신 호수비가 빛난 김하성이다.

김하성은 7회말 1사 후 라파엘 마찬의 안타성 땅볼 타구를 전광석화와 같은 움직임으로 낚아채더니 아웃으로 만들어 박수 갈채를 받았다. 샌디에이고는 이날 5-2로 승리, 최근 5연패에서 탈출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