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IT, 제4차 소부장 촉진 라운드테이블 개최

27

10대 산업별 투자유망품목 50개 선정

정부 R&D-민간투자 연계 개선안 마련

19일 수요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전윤종 한국산업기술기획평가원(KEIT) 원장(왼쪽 9번째)과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KEIT

한국산업기술기획평가원(KEIT)은 19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제4차 소재·부품·장비 투자 촉진 라운드테이블’을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회의는 정부 연구개발(R&D)과 민간투자를 연계한 투자연계 R&D의 개선안을 마련하기 위해 마련됐다. KEIT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분기별 라운드테이블을 통해 투자연계 R&D 개선방안을 검토했다. 이번 4차 회의에서는 개선방안과 ’50대 투자유망품목’에 대한 최종 검토를 진행했다.

투자유망품목은 정부 지원이 필요한 고위험 차세대 기술과 미래 공급망 선점 가능 분야 중 민간 투자시장에서 관심을 가지는 품목이다. 향후 이를 중심으로 정부의 소부장 분야 투자연계 R&D 과제를 기획할 예정이다.

KEIT는 700여개 글로벌 기업의 투자 활동 데이터를 분석하고 벤처 캐피탈 등 국내 투자 전문가로부터 추천을 받아 후보 품목 306건을 우선 도출했다. 3차에 걸친 기술·투자전문가 검토를 통해 10대 산업 분야별 최종 50개 품목을 발굴했다.

전윤종 KEIT 원장은 “이번에 발굴한 50대 투자유망품목은 정부 R&D와 민간투자를 효과적으로 연계하기 위해 KEIT에서 자발적으로 고민하고 작업해 도출한 결과물”이라며 “투자유망품목을 활용하면 올해 기준 852억원에 달하는 ‘소재부품기술개발 투자연계 품목지정형 사업’을 통해 도전·혁신적 R&D를 지원하면서도 민간 자본 유치를 통해 사업화 성과를 높이는 것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