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부부 선물받은 투르크 국견 ‘알라바이’, 대통령 관저로

104

일정 수준 이상 성장하면 과천 서울대공원 사육 유력

윤석열 대통령 부부가 중앙아시아 순방에서 선물로 받은 투르크메니스탄 국견 알라비이 두 마리가 18일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19일 오후 주한 투르크메니스탄대사관에서 한국 정부에 공식 인계돼, 대통령 관저에서 생활을 시작했다.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투르크메니스탄 국빈 방문에서 선물 받은 투르크메니스탄 국견(國犬) 알라바이 두 마리가 한국에 도착했다고 대통령실이 19일 밝혔다.

전날(18일) 오후 9시쯤 인천공항에 도착한 알라바이는 이날 오후 주한 투르크메니스탄 대사관에서 우리 정부에 공식 인계된 후 대통령 관저로 이동했다.

생후 40일가량 된 알라바이는 앞으로 관저에서 윤 대통령이 기르는 기존 11마리 반려동물(반려견 6마리, 반려묘 5마리)과 함께 생활하게 된다. 알라바이 두 마리의 현지 이름은 각각 ‘알라바이'(암컷)와 ‘가라바시'(수컷)다. 한글 이름은 아직 짓지 않았다.

이후 알라바이가 일정 수준 이상으로 성장하면 외부에 따로 거처를 마련할 예정이라는 게 대통령실의 설명이다. 현재 과천 서울대공원이 알라바이 전담 사육 기관으로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투르크메니스탄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1일(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에서 열린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국가최고지도자 겸 인민이사회 의장 친교오찬에서 투르크 국견 알라바이를 안고 있다. (공동취재) ⓒ뉴시스

알라바이는 생후 8개월 정도만 되어도 최대 몸무게 100㎏, 체고(발바닥부터 어깨까지 높이) 80㎝까지 성장하는 대형견이다. 앞발을 들고 서면 성인 키를 훌쩍 넘는다. 생후 5~6개월까지는 실내 생활이 가능하지만, 이후에는 외부의 모래가 깔린 넓은 시설에서 생활하는 것이 적합하다고 한다.

알라바이는 투르크메니스탄의 국견이자 대표적인 양치기 견종이다.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최고지도자 겸 인민이사회 의장 부부는 이번 국빈 방문에서 “윤 대통령 부부의 동물 사랑에 감명했다”며 알라바이 두 마리를 선물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빠르게 성장하는 알라바이의 건강을 위해 수개월 후 최적의 조건을 갖춘 외부 기관으로 이동하는 게 불가피하다”고 했다. 이어 “알리바이가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심을 기울일 예정”이라며 “추후 일반 대중에게 공개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1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