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北과 장기적 관계의 기초가 될 새 문서 준비됐다”

35

“美 패권주의에 맞서 싸우고 있어…전쟁 지지한 北에 감사”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9일 수요일 북한 평양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양국의 장기적 관계의 기초가 될 새로운 기본 문서가 준비돼 있다”고 말했다고 러시아 매체 스푸트니크 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그는 “러시아는 수십년 동안 미국과 그 위성국의 패권적, 제국주의 정책에 맞서 싸우고 있다”며 “양국의 장기적 관계에 관한 새로운 문서는 평등과 상호 이익에 관한 존중을 기반으로 한다”고 설명했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해 김 위원장의 러시아 방문이 양국 관계를 더 발전시켰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우리의 오늘 회담 또한 양국의 관계를 한층 더 발전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선조들의 업적은 오늘날 양국 관계 발전의 좋은 기반이 되고 있다”며 “우크라이나 정책을 포함해 러시아 정책에 대한 북한의 일관되고 확고한 지지에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전날 오전 2시 22분쯤 평양에 도착한 푸틴 대통령은 이날 오후 김일성 광장에 도착해 북한의 국빈 방문 공식 확영식을 받은 뒤 금수산 태양궁전으로 자리를 옮겨 김 위원장과 정상회담을 시작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