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훈 “‘위증교사’ 이재명, 머리 숙여야…野, 고발하시라”

34

“당대표 개인 비리에 당조직 전체가

방어하는 모습은 유례 찾기 힘든 일”

“이재명, 직접 본인의 입장 밝혀야”

박정훈 국민의힘 의원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박정훈 국민의힘 의원(서울 송파갑·초선)이 더불어민주당이 이재명 대표의 위증교사 녹취 육성을 공개한 자신을 고발하겠다고 엄포를 놓은데 대해 “이재명 대표는 지금까지 국민을 속여온 잘못에 대해 머리 숙여 사과하시길 바란다”고 맞받았다.

박정훈 의원은 19일 페이스북에 “민주당이 위증교사 녹취를 공개한 나를 고발한다고 한다. 얼마든지 고발하시라”라며 이같이 적었다.

이어 “위증교사를 하는 내용이 녹취에 명백하게 담겨있는데도 그에 대해서는 말 한마디 못한 채 왜곡 운운하고 있는 민주당을 보면 안쓰럽다”며 “특히 당대표 개인의 비리를 놓고 당 조직 전체가 움직이며 방어하는 모습은 우리 정당사에 유례를 찾기 힘든 일”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재명 대표는 당의 뒤에 숨지 말고 위증교사 녹취에 대해 분명한 본인의 입장을 밝히라”라며 “지금까지 국민을 속여온 잘못에 대해서도 머리 숙여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민주당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대표의 검사 사칭 사건 관련 위증교사 혐의 관련 녹취록을 공개한 박 의원에 대한 고발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한 서영교 민주당 최고위원은 “어디서 그 녹취록을 입수했는지 모르겠는데 검찰과 짜고 조작을 하는지 이제 조작된 내용을 밖에서 떠들어댔다”며 “상임위 밖에서 얘기하면 처벌받고 잘못하면 국회의원직 뺏지도 뗀다는 걸 선배인 내가 박정훈 초선 국민의힘 의원에게 말해주겠다”고 사실상 겁박에 가까운 메시지를 내기도 했다.

한민수 민주당 대변인은 “국민의힘이 국회는 들어오지 않으면서 이재명 대표의 재판 관련 녹취록 파일을 공개해 야당 대표를 흠집 냈다”며 “박정훈 의원이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는 만큼 민주당 법률위원회는 박 의원에 대한 고발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박 의원은 지난 17일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 2018~2019년 이뤄진 것으로 추정되는 이 대표와 김병량 전 성남시장 수행비서 김모 씨가 통화한 내용을 공개했다. 박 의원은 이 대표의 검사 사칭 사건 관련 위증교사 혐의를 입증할 녹취록이라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