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CCU 메가 프로젝트 본격 추진

37

이산화탄소 포집·활용 기술 고도화 전략 일환

실증사업 추진 위해 부지 선정 절차도 진행

CCU 전주기 밸류체인 구성(안).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산화탄소 포집·활용(Carbon Capture & Utilization, CCU) 기술을 활용한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CCU 메가 프로젝트’를 본격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CCU는 발전 및 산업공정 등에서 배출된 이산화탄소를 포획해 유용한 물질로 전환하는 기술이다. 해당 기술은 2030년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 달성을 위해 신속한 확보 필요성이 대두됐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12월 ‘이산화탄소 포집·활용 기술 고도화 전략’을 발표하며 CCU 기술을 조기 상용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해당 전략 일환으로 추진되는 ‘CCU 메가 프로젝트’는 연구개발 주체(출연연, 대학 등), 이산화탄소 발생원이 존재하는 수요기업, CCU 제품 활용 기업, 감축량 평가·검증 기관 등이 컨소시엄 형태로 참여할 수 있다.

이산화탄소 공급부터 제품 활용까지 이산화탄소 포집·활용 전주기 밸류체인을 구성해 CCU 비즈니스 모델을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대규모 실증을 지원한다.

컨소시엄을 통해 연간 4000t 규모 이상 이산화탄소를 처리하는 것을 목표로, 석유화학·철강·시멘트 등 다양한 산업 분야별 복수 컨소시엄 운영을 통해 대규모 이산화탄소 감축을 지원할 계획이다.

대규모 실증 사업 추진을 위한 사전절차로 기업 등을 대상으로 하는 공모를 통해 이산화탄소 포집·활용을 위한 시설·설비가 구축될 부지를 선정하는 절차를 진행한다.

해당 절차는 1단계 실증부지 유치계획, 2단계 컨소시엄 구성을 포함한 실증계획 등 단계별 평가를 통해 진행된다. 실증부지 선정 공고는 19일이며 사업설명회(6월 25일 잠정)를 거쳐, 약 1개월 실증부지 유치계획서를 접수받을 예정이다.

선정의 공정성·객관성 확보를 위해 전문가로 구성된 선정평가위원회를 운영한다. 부지 적합성을 포함해 실증계획 구체성 등을 중심으로 평가를 진행해 부지를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이창윤 과기정통부 차관은 “이산화탄소 포집·활용 기술은 탄소중립을 실현할 수 있는 핵심수단”이라며 “유관 기업과 협력을 기반으로 CCU 메가 프로젝트 성공적인 추진을 통해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를 차질 없이 달성하고, 국내 산업 탄소중립 대응능력을 제고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