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파플레이그라운드-충북’ 문 열어…전파산업 생태계 활성화 기대

35

과기부, 13일 개소식 진행

용산·대구 이어 3번째 개소

과기부 전경. ⓒ데일리안DB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역 전파시험 기반시설 확대를 통한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전파플레이그라운드-충북’이 문을 열었다고 13일 밝혔다.

과기부에 따르면 이번 개소식에는 김경우 과기부 전파정책기획과장, 정선용 충북 행정부지사, 신병대 청주시 부시장, 박유식 충북 교무처장, 송정수 한국전파진흥협회 부회장 등 약 100명이 참석했다.

정부는 중소기업·대학·연구자 등을 지원하기 위해 지역별로 전파플레이그라운드 구축 중이다. 전파플레이그라운드는 대형 전자파 차폐실·시험장비를 대여해주고, 시험컨설팅을 제공하는 전파관련 수요자 맞춤형 지원시설이다. 현재는 용산·대구 등 2곳이 운영 중이다.

‘전파플레이그라운드-충북’은 충북대, 충북도, 청주시, 충북테크노파크가 컨소시엄 형태로 사업을 맡아 2022년부터 3년간 국비 및 자체부담금 약 127억원을 투입해 구축했다. 전자파 차폐 시험시설(1345㎡)과 제품보완을 위한 지원시설(578㎡)로 구성됐다.

본 시설은 자율주행차, 도심항공교통(UAM), 드론용 센서·레이더 등의 전파시험에 특화된 시설이다. 전자파 차폐실 내 차량 회전용 턴테이블, 차량 견인장치 등을 활용해 자율주행 차량에 적합한 맞춤형 지원을 제공할 예정이다.

전파를 활용한 제품들을 출시하는데 필요한 전자파 특성 시험 분석 등을 진행할 수 있도록 풍부한 연구·개발 경험을 가진 전문인력이 상주해 다양한 전파시험을 지원할 계획이다.

최병택 과기부 전파정책국장은 “‘전파플레이그라운드-충북’이 개소되면 충청도 및 인근지역에 있는 전파관련 기업들의 전파시험 수요를 크게 해소하고, 전파산업 생태계를 활성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지역 중소기업의 혁신성장 및 균형 발전을 위해 앞으로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