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SA, 베트남 디지털 시장 진출 활성화 포럼 개최

31

[아이뉴스24 윤소진 기자]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KOSA)는 국내 소프트웨어(SW)산업의 베트남 디지털 시장 진출을 촉진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전날 베트남 호치민 랜드마크81 SAIGON3홀에서 ‘2024 한-베 디지털 기술 협력 포럼’을 개최했다고 31일 밝혔다.

조준희 KOSA 협회장(왼쪽)과 람 끄엉 남 VINASA 부회장이 MOU를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OSA]

이번 포럼은 한국과 베트남의 디지털 기술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양국의 디지털 시장 동향을 공유하고 협력 기회를 모색하는 자리다. 중소벤처기업부와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의 지원으로 개최되었으며, 국내기업의 수출‧투자 지원 확대를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024 K-Global@Vietnam 행사와 함께 개최됐다.

한국과 베트남 정부기관, 정보통신기술(ICT)기업 관계자 약 100여명이 참석한 이번 행사에는 베트남 소프트웨어‧정보기술(IT)서비스협회(VINASA)와 메가존클라우드의 디지털 전환 산업과 핵심 기술 동향에 대한 기조발표를 시작으로, 신한은행 베트남, Katalon, CMC Global의 양국의 디지털 시장 활성화 방안 제시와 사례가 공유됐다.

포럼 행사 이후에는 베트남 현지에 진출한 우리나라 ICT 기업과 베트남 디지털 기업과의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우리 기업의 비즈니스 성과를 높이기 위한 ‘한-베 ICT 협의회 발족식’이 마련됐다. 발족식에는 VINASA, 한국 기업 30개, 베트남 기업 30개가 참석했다.

KOSA와 VINASA는 한국과 베트남 기업 간 파트너십 강화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현장에서 체결했다. 이와 함께 메가존클라우드와 베트남 기업 Katalon, ANTSOMI, Insight Data 간 기업형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 마켓플레이스와 관련 MOU가 체결되는 등 민간 파트너십도 5건 이상 성사됐다.

조준희 KOSA 협회장은 “베트남은 디지털 경제 성장 속도가 빠른 국가 중 하나로, VINASA와의 협력을 통해 베트남 디지털 시장에서의 한국 기업의 활동을 더욱 활발히 지원하고, 양국 간의 디지털 기술 협력 강화를 기대한다”며 “한국 디지털 산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