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톡, ‘팬 스포트라이트’ 기능 출시···팬·아티스트 소통 강화

33

틱톡은 아티스트가 팬들의 영상을 직접 선택해 프로필 페이지에 게시할 수 있는 ‘팬 스포트라이트(Fan Spotlight)’ 기능을 출시한다(사진=틱톡).

틱톡이 아티스트와 팬이 소통할 수 있는 ‘팬 스포트라이트(Fan Spotlight)’ 기능을 새롭게 선보인다고 밝혔다.

아티스트의 음원을 이용한 콘텐츠나 팬이 제작한 2차 창작 콘텐츠를 아티스트가 직접 선택해 틱톡 프로필 페이지에 선보일 수 있는 기능이다.

아티스트는 팬 스포트라이트로 프로필 페이지 상단에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팬 영상을 한 번에 최대 5개까지 ‘고정’하여 공개할 수 있고, 아티스트가 선택한 영상의 크리에이터는 알림을 받는다.

해당 영상은 아티스트의 프로필 페이지 상단에 최대 7일 동안 고정되며, 이후 아티스트는 새로운 팬 영상을 고정할 수 있다. 팬 스포트라이트 기능은 틱톡 계정을 보유한 아티스트라면 누구나 사용할 수 있다.

틱톡의 등장으로 소비자들은 음악을 감상하는 것을 넘어 직접 음악에 참여하고 있다. 댄스 챌린지를 비롯해 자신이 제작한 영상에 아티스트의 음악을 적극 활용함으로써 음악을 재해석하고 감상하는 새로운 흐름이 만들어진 것이다.

이로써 오늘날 음악 산업과 틱톡은 서로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받고 있으며, 아티스트와 팬들은 틱톡에서 서로를 발견하고 소통할 수 있게 됐다는 반응이다.

실제로 팝 가수 빌리 아일리시는 지난 17일(현지시각) 새 앨범 ‘Hit Me Hard and Soft’의 발매를 기념하며 틱톡에서 진행한 테이크오버 캠페인의 일환으로 팬 스포트라이트 기능을 공식적으로 선보이기도 했다.

케이팝 아티스트들도 팬 스포트라이트 기능을 통해 국내외 팬들과 활발히 소통하고 있다. 아티스트가 선택하는 영상에 따른 다양한 소통 방식이 눈에 띈다.

아이브(IVE)의 경우 콘서트나 해외 투어 중인 모습을 팬들이 촬영, 제작한 콘텐츠를 선택하며 팬들과 행복했던 시간을 되새기기 위해 팬 스포트라이트 기능을 사용했다.

또한 틱톡에서 댄스 챌린지로 재해석된 영상이 아티스트의 ‘픽’을 받을 수도 있으며, 안무가 없던 노래에 틱톡 크리에이터가 안무를 창작해 챌린지로 재탄생한 영상을 팬 스포트라이트로 게시해 팬들의 관심과 사랑에 화답한 사례도 있다.

유경철 틱톡 동북아시아 아티스트 서비시스, 아티스트 & 레이블 파트너십 총괄은 “틱톡은 음악을 듣거나 보기만 하는 플랫폼이 아니라 사용자가 음악에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장으로서 기능하고 있다”며 “틱톡의 사용자들은 그 누구보다 음악을 즐기고 참여하는 데 열정적이다. 틱톡이 새롭게 선보이는 팬 스포트라이트 기능을 통해, 전세계 10억명의 틱톡 커뮤니티와 아티스트가 더 친밀하게 소통하는 장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