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독일 머크社와 전략적 연구 파트너십 구축

24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KAIST(총장 이광형)가 글로벌 과학기술 선도기업인 머크 라이프사이언스社와 첨단바이오 분야 혁신과 기술 창출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29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5월부터 다차원적인 혁신 프로그램을 논의해 온 두 기관은 이번 업무협약을 발판 삼아 바이오산업 혁신을 위한 도전과제를 중심으로 산학협력을 수행할 예정이다.

KAIST가 29일 오후 대전 본원에서 머크 라이프사이언스사와 글로벌 바이오산업 선도 위한 업무협약 체결했다. (왼쪽 네 번째부터) 이광형 KAIST 총장과 마티아스 하인젤 머크사 CEO 및 양 기관 관계자들 [사진=KAIST]

KAIST는 머크사가 제공한 화학 및 바이오 분야 포트폴리오를 활용해 합성생물학, mRNA, 세포주 엔지니어링, 오가노이드 등 다양한 첨단바이오 분야의 공동연구를 진행한다.

이와 함께, KAIST 신소재공학과 및 의과학대학원과의 협력으로 익스피리언스 랩(Experience lab)을 설치해 재료과학과 생물학 분야의 후보물질 발견 및 분석 솔루션을 지원할 예정이다.

연구진 역량 강화를 위한 프로그램도 제공된다. 대학원생을 위한 장학 제도를 시행하고 교수진을 위한 연구 분야 포상도 제정된다. 또한, 머크사가 개최하는 세계적인 학술행사와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할 기회도 주어진다. ‘큐리어스 2024-퓨처 인사이트 컨퍼런스(Curious 2024 Future Insight Conference)’와 ‘이노베이션 컵(Innovation Cup)’ 등이다.

머크 그룹 산하 벤처 캐피털 회사인 M 벤처스(M Ventures)는 기술사업화 및 스타트업 생태계 구축을 위해 KAIST 창업원과 협력한다.

29일 KAIST 대전 본원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마티아스 하인젤(Matthias Heinzel) 머크 라이프사이언스 이사회 멤버 겸 CEO와 이광형 KAIST 총장 등 두 기관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마티아스 하인젤 대표는 “KAIST와 체결한 이번 협약은 한국 및 글로벌 생명과학 산업의 발전을 가속화하는 데 있어 중요한 발걸음이 될 것”이라며 “생명과학 연구의 수준을 한 단계 발전시키고 차세대 과학자들을 육성하는 과정은 미래에 필요한 신약을 발견해 내는 열쇠로, 머크는 이 과정을 통해 과학으로 인류의 생명과 건강을 증진시키는 데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광형 KAIST 총장은 “선도적인 기술을 가진 글로벌 기업 머크와 과학 분야의 혁신을 창출하고 있는 KAIST가 함께 과학기술 발전을 위한 비전을 공유하고 긴밀한 협력을 하게 되어 기쁘다”라며, “이번 파트너십이 머크의 라이프 사이언스 비즈니스와 글로벌 과학계 간의 연결고리를 강화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마티아스 하인젤(Matthias Heinzel) 머크 라이프사이언스 대표, 이장우 대전광역시장, 정인교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등 관계자들이 29일 오전 10시 대전시 유성구 머크사 신설공장 부지에서 열린 기공식에서 시삽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한편 머크社는 29일 대전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내에 총 4300억 원(3억 유로)를 투자해 건립하는 바이오공정 원부자재 생산공장 기공식을 가졌다. 머크는 대전 공장이 준공되는 2026년부터 바이오의약품 제조 공정에 필수적으로 사용되는 원부자재를 국내 수요기업을 비롯한 아시아태평양 소재 바이오 의약품 제조기업에 공급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