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 집배원으로 구성된 우정순찰대, 부산 치안 지킨다

24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1000여 명의 우체국 집배원으로 구성된 우정순찰대가 부산 지역 치안 지킴이 활동에 나선다.

우정사업본부 CI. [사진=우본]

부산지방우정청(청장 강도성)은 부산경찰청(청장 우철문)과 28일 오전 지역사회 안전사각 지대 최소화를 위한 상호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업무협약에 따라 부산지역 1000여 명의 집배원 우정순찰대는 경찰 치안업무를 지원한다.

우정순찰대는 집배원들이 우편물을 배달하면서 △우편 배달 활동 중 범죄 및 거동수상자 발견시 112신고 △인기척이 없는 소외 가구(빈집 등) 발견 시 경찰과 공유 △지역 내 범죄예방시설물(보안등, CCTV 등), 교통안전시설물(신호등) 파손·오작동 발견 시 경찰 통보 △범죄예방 홍보 활동 등을 하는 것으로 지역주민들의 안전지킴이 역할을 한다.

양 기관은 업무협약을 계기로 오는 6월 말까지 부산광역시 14개 총괄우체국과 지역 경찰서와의 업무협약을 진행한다. 우정순찰대 활동을 부산광역시 전체로 확대할 예정이다.

강도성 부산지방우정청장은 “집배원은 우편물 배달 외에도 복지등기, 폐의약품 회수 우편 서비스 등 사회가 필요로 하는 공적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며 “우정순찰대는 우리 동네를 가장 잘 아는 집배원들이 경찰 치안업무를 지원함에 따라 치안 사각지대 해소 및 최소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