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학수 개인정보위원장 “AI 거버넌스 상호운용적 방안 찾아야”

34

UN과 ‘AI·데이터 거버넌스 국제 컨퍼런스’ 개최

“파편화된 규범 AI 혁신 저해…AI 거버넌스 디딤돌 놓는 논의되길”

고학수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이 23일 오전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개최된 고학수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이 23일 오전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개최된 “인공지능과 데이터 거버넌스 국제 컨퍼런스” 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

고학수 개인정보위원회 위원장은 23일 인공지능(AI) 규범과 관련해 “다양한 거버넌스 구조를 검토해 조화롭고 상호운용적인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고 위원장은 이날 서울 더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AI와 데이터 거버넌스 국제 컨퍼런스’에서 환영사를 통해 “개별 국가마다 인공지능을 안전하게 활용하고 관리하기 위한 제도와 정책을 만들고 있지만 파편화된 규범은 AI 기술을 통한 혁신을 도모하고 필요한 규율 체계를 마련하는 데 효과적이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며 이같이 말했다.

먼저 고 위원장은 “인공지능에 관한 논의가 그 어느 때보다 뜨겁다”며 “작년 이 자리에서 인공지능 및 데이터 프라이버스 국제 컨퍼런스를 개최할 때만 해도 정부, 민간, 국제기구 등 다양한 이해 관계자들이 공개적으로 논의하는 매우 드문 자리였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지금은 셀 수 없이 많은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만큼 우리가 직면한 현실이 매우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며 “당장 무엇을 하지 않으면 안 되는 긴박한 상황이라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행사에는 아만딥 싱 길 유엔 기술특사를 포함해 굉장히 특별하고 의미있는 패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며 “유엔 인공지능 고위급 자문기구,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제전기통신연합(ITU) 등 글로벌 이니셔티브 뿐 아니라 싱가포르, 한국 등 국제적으로 매우 활발하고 협력적인 정부기관이 참여했고, 인공지능 산업을 이끌고 있는 국내외 주요 기업 리더들이 함께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한번에 모든 것을 해결할 수는 없지만 오늘 이 자리가 인공지능과 데이터 거버넌스에 관한 또 하나의 디딤돌을 놓는 중요한 논의가 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