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규 마티니아이오 대표 “분석 환경이 디지털 마케팅 성패 갈라”

35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디지털 마케팅 시장이 올인원(All in one)에서 분야별 최고 제품을 선택해 활용하는 베스트 오브 브리드(Best of Breed)로 변화되면서 수많은 마케팅 솔루션이 탄생했지만 일부 기능만 활용되고 있다.”

이선규 마티니아이오 대표가 지난 21일과 22일 진행된 ‘디지털 마케팅 서밋 2024(Digital Marketing Summit, 이하 DMS)’에서 애드테크 최신 트렌드 공유와 동시에 성공 전략을 전했다.

이선규 마티니아이오 대표. [사진=마티니아이오]

올해 9회를 맞이한 마케팅 지식 페스티벌 DMS는 트렌드 및 시장 변화, 브랜드 캠페인, 미디어 채널 변화, 마테크(Martech) 등 국내외 전문가들이 마케팅 전략과 노하우를 공유하는 콘퍼런스다.

올해는 인공지능(AI)을 활용한 마테크 전략을 중심으로 브랜드 및 콘텐츠 마케팅, 시장 트렌드, 고객 경험 및 커머스, 세 가지로 분류해 마케터의 역할, AI시대 디지털 마케팅 전략, 브랜드 생존 방법론 등 기술과 혁신 전략에 대한 인사이트가 공유됐다.

이선규 마티니아이오 대표는 DMS 무대에서 시장의 성숙, 경재위기, 퍼포먼스 마케팅 효과 저하로 양적 성장이 아닌 양질의 유입·효과·분석 관리가 중요해졌다고 강조했다.

또한 변화된 시장 환경에서 성공하기 위한 방법으로 △애드저스트, 루커, 태블로를 활용한 유입 데이터 및 내부 지표 구축 방법 △이용자 로데이터를 연동한 통합 대시보드 구축 △이용자 분석, 세그먼트, 교차세일즈 데이터 그룹화(클러스터링) 등에 대한 전략을 공개했다.

이선규 대표는 “마케터는 물론 마케팅을 필요로 하는 기업에 도움이 되고자 적절한 솔루션을 선택 후 활용하는 노하우를 실사례와 함께 공유하게 됐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