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성우 삼성SDS 대표, 엔비디아 젠슨 황과 나란히

56
황성우 삼성SDS 대표이사가 20일(현지시간) ‘DTW 2024’에서 델 테크놀로지스 마이클 델 회장과 함께 기조연설을 했다. 사진 왼쪽부터 황성우 삼성SDS 대표, 빌 맥더멋 서비스나우 회장, 마이클 델 델 테크놀로지스 회장,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다.

“앞으로 GPU(그래픽처리장치) 중심 컴퓨팅 시대가 올 것입니다. 이러한 변화에 앞장서겠습니다.”

황성우 삼성SDS 대표이사가 20일 오전 10시(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델 테크놀로지스 월드(이하 DTW) 2024’에 참석해 생성형 인공지능(AI)의 미래와 기업의 변화 등을 설명했다.

DTW는 최신 기술 동향에 대한 세미나와 패널 토론이 진행되는 행사로 올해는 20일부터 23일까지 나흘간 글로벌 IT기업과 개발자 등 1만여명이 참석한다.

황 대표는 행사 첫날 마이클 델 델 테크놀로지스 회장의 기조연설에 참여해 ‘생성형 AI와 하이퍼오토메이션(Hyper-automation)의 미래’를 주제로 발표했다.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 빌 맥더멋 서비스나우 회장도 함께 기조연설에 참여했다.

황 대표는 “최근 많은 기업들이 생성형 AI 서비스의 도입과 거대언어모델(LLM)을 활용한 기업 업무자동화에 관심을 보인다”며 “삼성SDS는 대화 방식으로 기업 업무시스템과 솔루션을 자동화하는 방법을 찾기 위해 노력해 왔으며, 그 결실로 생성형 AI 서비스인 ‘패브릭스(FabriX)와 ‘브리티 코파일럿(Brity Copilot)’을 출시했다”고 소개했다. 

패브릭스는 기업의 다양한 데이터와 지식자산, 업무시스템 등의 IT 자원을 생성형 AI와 연결해 직원들이 손쉽게 공유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클라우드 기반의 생성형 AI 서비스 플랫폼이다. 

브리티 코파일럿은 메일, 미팅, 메신저, 문서관리 등 기업의 공통 업무를 지원하는 협업 솔루션에 생성형 AI를 적용한 서비스다. 삼성SDS의 생성형 AI는 기업이 원하는 다양한 LLM과 연계할 수 있고, 보안이 중요한 기업에 프라이빗 클라우드 등 다양한 환경을 지원하는 것이 강점이다.

황 대표는 “고성능 기업용 생성형 AI 서비스에 대한 고객의 수요가 늘어날수록 효율적이고 안정적인 GPU 서버 운영이 중요하다”며 “삼성SDS는 델과 긴밀한 파트너십을 통해 기업 고객에 생성형 AI 서비스를 빠르고 저렴하게 제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앞으로 모든 컴퓨팅 기술은 언어 인터페이스를 가진 애플리케이션과 솔루션을 쉽게 업로드하고 실행하는 방식으로 발전할 것”이라며 “더 나아가 GPU 중심 컴퓨팅 시대(GPU-Centric Computing)가 올 것이다. 삼성SDS가 이러한 변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