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연·유니테스트, 대면적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 세계 최고효율 경신

58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한국화학연구원(원장 이영국)과 유니테스트(대표 김종현)가 대면적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 셀 부문에서 세계 최고 효율인 20.6%를 달성했다고 21일 발표했다.

화학연이 개발한 기술은 200㎠ 이상의 대면적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에서 중국이 보유하고 있던 세계 최고 효율인 19.2%를 경신한 것으로, 지난 7일 독일의 국제 공인 인증 기관인 프라운호퍼로부터 세계 최고 효율을 인증받았으며, 곧 미국재생에너지연구소(NREL)의 ‘태양전지 최고효율 차트’에 등재될 예정이다.

한국화학연구원 에너지소재연구센터 연구팀이 대면적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 분야 세계 최고효율을 경신했다. [사진=화학연]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는 기판 위에 용액을 코팅해 비교적 쉽고 저렴하게 대량생산할 수 있어 차세대 태양전지로 주목받고 있다. 대면적 셀의 한계 효율은 현실적인 손실 경로를 고려할 경우 대략 27% 수준으로 알려졌는데, 아직까지 20%를 넘는 기술은 없었다.

화학연 페로브스카이트 연구팀은 소재 합성 최적화, 코팅 균일화, 레이저 파워 최적화를 통해 기존 공인 기록을 뛰어넘는 효율을 달성할 수 있었으며, 특히 실리콘 태양전지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페로브스카이트-실리콘 탠덤(다중 접합) 태양전지의 대면적 공정에 직접 적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화학연과 유니테스트는 이 기술을 활용해 본격적으로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 상용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그동안 추진하던 유리창호형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를 사업화하고 자동차 솔라루프 태양전지 상용화도 추진한다. 특히 금년 내에 실내용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 양산을 목표로 설비를 구축 중이라고 밝혔다.

유니테스트의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 설비 [사진=화학연]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