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올리브네트웍스, MBC 차세대 제작NPS 구축 사업 수주

30

[아이뉴스24 윤소진 기자] CJ올리브네트웍스(대표 유인상)는 MBC 차세대 네트워크 기반 제작 시스템(NPS) 구축사업을 수주했다고 21일 밝혔다.

2025년 6월까지 진행되는 MBC 차세대 NPS 구축 프로젝트에서는 △신기술이 적용된 시스템 적용 △스토리지, 서버, 단말 등 고성능 및 고효율의 인프라 구축 △네트워크 고도화 및 보안 기능 도입 △통합 관제실 구현 등을 추진한다.

MBC는 이번 차세대 제작NPS 구축으로 안정적인 콘텐츠 제작 환경과 고성능 인프라를 통한 유연한 확장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그간 KBS UHD NPS 구축 및 인프라 고도화, 국회방송 UHD 방송 시스템, 연합뉴스TV 차세대 뉴스 제작 시스템, 아리랑 국제방송 방송정보화 시스템 등 최근 5년간 총 250건의 대∙내외 방송미디어 SI 및 인프라 구축 사업들을 수행했다.

이주영 CJ올리브네트웍스 DX사업2본부장은 “방송미디어 시장에서 미디어 소비 문화가 빠르게 변화함에 따라 탄탄한 스토리는 물론 고품질의 콘텐츠 제작이 점차 중요해지고 있다”면서 “국내 최다 방송시스템 구축 경험으로 새로운 방송 패러다임에 발 빠르게 대응해 온 CJ올리브네트웍스가 MBC의 성공적인 차세대 제작NPS 구축을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