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만에 세계 6위→10위…韓 슈퍼컴퓨터 성능 지속 하락

26
국제 슈퍼컴퓨팅 컨퍼런스(ISC 2024)가 독일 함부르크 CCH (congress center Hamburg)에서 5월 12일(현지시간)부터 16일까지 열리고 있다.[사진=KISTI ]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우리나라가 보유한 슈퍼컴퓨터의 총 성능이 6개월 전보다 한 계단 하락한 세계 10위를 기록했다. 보유대수 기준으로는 7위로 같은 순위를 유지했으나 성능점유율은 매년 하락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5월 13일(현지시간) 발표된 전 세계 슈퍼컴퓨터 순위인 ‘TOP500’에서 미국 오크리지 국립연구소(ORNL)의 ‘프론티어(Frontier)’가 3년 연속으로 1위를 차지했다.

프론티어의 실측성능은 1.206엑사플롭스(EF)를 기록했다. 1초에 120.6경번 연산이 가능하다는 의미다. 이어 2위를 차지한 미국 아르곤 국립연구소의‘오로라(Aurora)’는 1.012엑사플롭스(EF)의 실측성능을 기록해 엑사스케일의 장벽을 넘은 두 번째 슈퍼컴퓨터가 됐다.

3위도 작년과 동일하게 마이크로소프트 애저(Microsoft Azure)의 ‘이글(Eagle)’이 뒤를 이었다. 4위와 5위도 일본 이화학연구소(RIKEN)와 후지쯔(Fujitsu)가 공동 개발한 ‘후가쿠(Fugaku)’, 핀란드 과학IT센터(CSC)의 ‘루미(LUMI)’가 같은 순위를 유지했다. 10위 내에는 스위스 국립 슈퍼컴퓨팅 센터(CSCS)의 ‘알프스(Alps)’가 6위로 유일하게 이번 리스트에 새롭게 등장했다.

TOP500에 이름을 올린 슈퍼컴퓨터의 총 성능 점유율은 미국이 53.6%, 일본이 8.2%, 핀란드가 4.8%로 이들 국가가 전체의 66.6%를 차지했으며, 수량에서는 미국이 169대(33.8%), 중국이 80대(16.0%), 독일이 40대(8.0%)를 기록했다.

우리나라는 국가별 보유 대수 순위에서 총 13대로 7위, 성능 기준으로는 총합 186.4페타플롭스(PFlops)로 10위를 기록했다.

우리나라의 TOP500 슈퍼컴퓨터 보유대수는 2020년 3대(14위)에서 매년 꾸준히 늘어나고 있으나 총성능 점유율은 2021년 11월에 6위로 정점을 찍은 후 2022년 8위, 2023년 9위, 이번에 10위로 지속 하락하고 있는 추세다.

이번 리스트에 개별 컴퓨터로는 카카오의 ‘카카오클라우드’ 두 대가 44위와 70위에 새롭게 등재됐다. 기존에 등재돼 있던 네이버의 ‘세종'(25위), 삼성종합기술원의 ‘SSC-21′(32위), 기상청의 ‘구루'(58위)와 ‘마루'(59위), SKT의 ‘타이탄'(73위), KT의 ‘KT DGX SuperPOD'(90위), 광주과학기술원(GIST)의 ‘드림-AI'(275위)의 순위는 순차적으로 낮아졌다.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이 운영하고 있는 국가슈퍼컴퓨터 5호기 누리온은 이론성능 25.7페타플롭스(PFlops), 실측성능 13.9페타플롭스(PFlops)로 지난 순위보다 15계단 낮은 75위를 기록했다.

ISC2024 행사에 참가한 KISTI 부스 전경 [사진=KISTI ]

한편 KISTI는 독일 함부르크 CCH에서 12일(현지시간)부터 16일까지 개최되는 국제 슈퍼컴퓨팅 컨퍼런스(2024)에 참가해 우리나라의 슈퍼컴퓨팅 서비스와 연구성과를 홍보하고 있다. 슈퍼컴퓨팅 분야 컨퍼런스는 매년 상반기와 하반기 각각 독일과 미국에서 개최되며 이 기간 중에 새로운 TOP500 리스트가 발표된다.

이식 국가슈퍼컴퓨팅본부장은 “슈퍼컴퓨터는 과학기술의 지속적인 발전, 산업 경쟁력 강화, 그리고 국가 경쟁력 향상에 필수적인 요소”라며 “앞으로도 KISTI는 안정적인 국가 슈퍼컴퓨터 서비스를 제공하고 대한민국 과학기술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