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 10주년] [다시 뛰는 2024년⑤] 카카오게임즈, 글로벌 진출 가속 페달 밟는다

76

[편집자주] 코덱스 게임 산업 지수는 2020년 전년 대비 49%, 2021년 32% 상승하며 게임 업계는 역대 최고의 호황을 누렸다. 하지만 예정에 없던 호황의 대가는 혹독했다. 게임 산업 지수는 22년 53%, 2023년 12%가 빠지면서 2018년 지수가 처음 만들어진 이후 최악의 그래프를 그리고 있다. 반변 게임백서에 따르면 국내 게임 산업은 2021년 20.9조에서 22.2조로 5.8%가 오르며 여전히 성장 중이다. 

환경적으로는 수십 년간 한국 게임 업계를 지탱해 왔던 MMORPG 장르에 균열이 가고 있다. PC콘솔 패키지 게임이 대안으로 떠오르면서 업계에 새로운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 3월 주총을 기점으로 기업 수장도 바꾸면서 새로운 시대를 대비하는 게임사도 늘고 있다. 

2024년도 어느덧 1/4이 지나가고 있다. 몇 년간의 다소 우울한 지표와 실적에도 다시 뛰고 있다. 각 게임사들은 어떤 변화를 맞이했고, 또 1분기를 넘기면서 얼마나 2024년의 첫발을 잘 내디뎠는지 게임와이가 분석했다. 

카카오게임즈 전경 / 카카오게임즈
카카오게임즈 전경 / 카카오게임즈

◇ [인물] 카카오게임즈의 새로운 선장 한상우 대표

카카오게임즈는 올해 조계현 대표를 이어 한상우 대표 체제로 변화했다. 새로운 카카오게임즈의 선장 한상우 대표는 네오위즈중국 대표, 아이나게임즈 최고운영책임자, 텐센트코리아 대표 등을 거쳐 2018년부터 카카오게임즈에 합류했다. 네오위즈중국 대표 시절에는 ‘크로스파이어’와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 당시 네오위즈, 스마일게이트와 함께 소통하며 ‘크로스파이어’를 중국에 진출시키며 중국 최고의 FPS 게임으로 발돋움하는데 역할을 했다. 또한 2015년부터 2018년 8월까지 텐센트코리아의 대표를 담당했다. ‘크로스파이어’ 수출 당시의 능력을 인정받은 결과라고 할 수 있다. 

한상우 대표는 중국에 정통하지만 네오위즈 시절에는 네오위즈의 글로벌 매출 비중을 높이는데 많은 역할을 하며 네오위즈글로벌사업총괄 부사장도 담당했다. 20여년 이상의 글로벌 게임사업 경험과 풍부한 네트워크 등을 통해 카카오게임즈의 비욘드 코리아를 이끌어 갈 적임자로 평가받고 있다.

한상우 대표 / 카카오게임즈
한상우 대표 / 카카오게임즈

◇ [1분기] MMORPG의 또 다른 성공 ‘롬’

카카오게임즈는 지난해부터 유독 MMORPG 위주로 게임을 출시하고 있다. 지난해만 대작급 MMORPG로 ‘아키에이지 워’, ’아레스 : 라이즈 오브 가디언즈’를 출시했다. 이 게임은 2021년에 출시한 ‘오딘 : 발할라 라이징’에 이어 모두 성공하며 카카오게임즈를 새로운 MMORPG 왕국으로 만들었다. 그리고 올해 역시 첫 출발은 MMORPG였다. 카카오게임즈는 올해 첫번째 게임으로 MMORPG ‘롬’을 출시하며 또 다시 MMORPG에 도전했다. ‘롬’은 최신 게임에 비해 낮은 사양과 낮은 과금, 그리고 PVP 강화 등 차별적인 요소를 내세우며 글로벌 출시 이후 좋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출시 7일만에 국내 구글플레이스토어 매출 2위를 기록하며 또 다시 성공을 거뒀다.

1분기 춠히한 롬은 좋은 성적을 보여줬다 / 카카오게임즈
1분기 춠히한 롬은 좋은 성적을 보여줬다 / 카카오게임즈

또한 글로벌 도전도 활발하게 준비했다. 카카오게임즈는 국내를 넘어 글로벌 게임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적극적인 준비를 하고 있다. 올해 초부터는 서브컬쳐 게임의 인기가 높은 일본 지역의 공략을 위해 ‘에버소울’ 일본 진출을 준비해 왔다. 2월에는 일본에서 ‘에버소울’ 테스트를 진행했고 3월에는 일본에서 미디어 간담회를 통해 ‘애버소울’ 일본 진출을 본격화했다. 이 게임은 5월 29일 일본에서 출시될 예정이다.

국내처럼 MMORPG가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대만에는 ‘아키에이지 워’ 출시가 준비 중이다. 카카오게임즈는 지난 1분기, ‘아케에이지 워’를 대만 및 중화권과 동남아시아, 일본 등 9개 지역에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 중 대만은 MMORPG 인기가 가장 높은 지역이다. 카카오게임즈는 지난 4월 ‘아키에이지 워’ 대만 현지 쇼케이스를 진행하는 등 글로벌 출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아키에이지 워 대만 출시 준비 / 카카오게임즈
아키에이지 워 대만 출시 준비 / 카카오게임즈

아케에이지 워 대만 쇼 케이스 / 카카오게임즈
아케에이지 워 대만 쇼 케이스 / 카카오게임즈

또한 새로운 MMORPG도 합류시켰다. 지난 3월 크로노스스튜디오와 ‘크로노 오디세이’의 국내외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한 것이다. ‘크로노 오디세이’는 PC, 플레이스테이션, 엑스박스 클랫폼에 출시하는 액션 MMORPG로 언리얼 엔진 5를 통해 고퀄리티 그래픽과 정교한 액션을 내세우고 있다. 이 게임은 지난 GDC 2024 오프닝 행사에서 신규 트레일러 영상을 공개하며 큰 주목을 받았다. 이 게임은 2025년 출시할 예정이다.

신규 퍼블리싱한 크로노 오디세이 / 카카오게임즈
신규 퍼블리싱한 크로노 오디세이 / 카카오게임즈

◇ [미래] 글로벌 도전과 장르, 플랫폼의 다각화

카카오게임즈의 간판 게임은 대부분 MMORPG가 차지하고 있다. ‘오딘 : 발할라 라이징’을 시작으로 ‘아키에이지 워’, ‘아레스 : 라이즈 오브 가디언즈’, ‘롬’까지 MMORPG 비중이 높다. 여기에 PC와 콘솔로 출시할 예정인 ‘아키에이지 2’와 ‘크로노 오디세이’도 있다. 또한 라이온하트스튜디오가 개발 중인 ‘프로젝트 Q’도 있다. MMORPG는 최근 하향세를 보인다는 평가도 있으나 국내에서는 가장 중요한 장르인 만큼 계속해서 높은 비중을 두고 있다.

로스트 아이돌론스 : 위선의 마녀 / 카카오게임즈
로스트 아이돌론스 : 위선의 마녀 / 카카오게임즈

서브컬쳐 게임 프로젝트 C / 카카오게임즈
서브컬쳐 게임 프로젝트 C / 카카오게임즈

SM 엔터테인먼트와 아이돌 게임 개발 협업 / 카카오게임즈
SM 엔터테인먼트와 아이돌 게임 개발 협업 / 카카오게임즈

하지만 MMORPG 이외의 장르도 강화 중이다. 로그라이크 캐주얼 게임 ‘프로젝트 V’와 액션 RPG ‘가디스 오더’, 서브컬쳐 게임 ‘프로젝트 C’, ‘SM 게임스테이션’, SRPG ‘로스트 아이돌론스 : 위선의 마녀’를 비롯하여 해외 게임사에 투자한 핵앤슬래시 게임 ‘;패스 오브 엑자일 2’, 실시간 전략 게임 ‘스톰게이트’ 루트슈터 ‘프로젝트 S’ 등 다양한 장르의 게임도 준비 중이다.

또한 1분기부터 준비하고 있는 글로벌 진출 역시 카카오게임즈에게는 중요한 미래의 성장 동력이 될 전망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