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타고 많이 간 지역은 ‘강원도’

25

최근 2년 동안 쏘카 이용자가 5월 여행지로 가장 많이 찾은 곳은 강원도로 나타났다. 

모빌리티 플랫폼 쏘카는 자체 데이터 툴인 ‘소피아(SOcar PoI App)’를 활용해 이 같은 결과를 도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2022년과 2023년 5월1일부터 31일까지의 쏘카 정차지 데이터를 대상으로 했다. 결과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해당 기간 4시간 이상 이용 건 중 1시간 이상 시동을 끄고 정차한 차량의 위치를 기반으로 추출했다.

조사 결과 이 기간 전체 쏘카 예약 건의 약 5%가 평균 32시간 이상 카셰어링으로 강원도를 방문했다. 많이 방문한 지역은 △강릉시 △속초시 △양양군 △춘천시 △고성군 순으로 집계됐다. 

지역별 선호 방문지는 강릉시는 안목해변, 카페거리, 초당 순두부길, 경포아쿠아리움, 중앙시장 순이었다. 속초시는 속초해수욕장, 관광수산시장, 청초호, 설악산 소공원주차장, 등대해수욕장, 양양군은 낙산사, 서피비치, 인구해변, 하조대 해수욕장 등으로 나타났다. 

춘천시는 통나무집 닭갈비, 해피초원목장, 제이드가든, 구봉산전망대 카페거리, 경춘선 김유정역, 고성군은 카페 바다정원, 아야진 해수욕장, 백촌막국수 순으로 방문률이 높았다. 

방문자 최초 유입 경로로는 다른 지역에서 쏘카를 대여해 강원도로 이동한 비중이 전체 예약 건수의 58%를 차지했다. 출발지는 서울, 경기 순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는 20대 50.9%, 30대 27.3%, 40대 이상 21.9%로 2030세대가 강원도의 다양한 지역으로 여행을 떠난 것으로 나타됐다. 

KTX역 근처 쏘카존에서 차량을 예약한 비율은 15%로 대중교통수단으로 최초 이동 후 인근 쏘카존을 통해 지역 내로 이동한 경우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강원도 지역 내에서 차량으로 이동한 거리는 평균 228.6km로 지역별 관광지, 맛집, 카페 등을 골고루 경험하는 케이스가 많았다.

특히 전체 방문자의 33%에 해당하는 비율이 △정선군 △양양군 △강릉시 △삼척시 △속초시 등에 위치한 호텔, 펜션, 리조트 등 숙박시설에서 평균 2박 이상과 카셰어링을 동시에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숙박시설 이용 형태는 호텔(38.5%), 펜션(30.5%), 모텔(12.6%), 리조트(11.8%) 순으로 호텔을 이용하는 비중이 가장 높았다.

한편 쏘카는 모든 카셰어링 차량의 IoT(사물인터넷)화로 차량의 상태, 운행데이터 등을 실시간 전송받고 있다. 이를 토대로 축적된 데이터를 분석해 매월 많이 방문한 지역과 주요 정차지(관광지, 숙박시설, 맛집) 등의 정보를 발표하고 있다. 

강원도 내 많이 방문한 지역은 △강릉시 △속초시 △양양군 △춘천시 △고성군 순으로 집계됐다./자료=쏘카 제공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