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1990년대 JRPG에 대한 추억을 가진 팬에게…’백영웅전’

25
백영웅전 /  래빗앤베어
백영웅전 /  래빗앤베어

클래식 JRPG 팬들이 기다려온 ‘백영웅전’이 출시됐다.

‘백영웅전’은 잘 알려진 것처럼 원 코나미에서 ‘환상 수호전’ 시리즈를 개발한 팀들의 신작이다. ‘환상 수호전’의 정신적 후속작이라고 말할만큼 이 게임은 ‘환상 수호전’과 유사한 분위기를 풍긴다. 참고로 ‘환상 수호전’은 코나미를 대표하는 RPG 중 하나다. 코나미는 1980, 90년대 수많은 명작을 탄생시켰으나 RPG 장르는 대표할 게임이 별로 없었다. 그러나 ‘환상 수호전’을 통해 새로운 개성을 가진 수작 RPG를 완성시켰으나 5탄 이후 정식 넘버링 타이틀이 탄생하지 못하고 있다. 또한 PSP용 외전 타이틀 ‘환상수호전 이어지는 백년의 시간’이 안좋은 평가를 받으며 이후 외전도 등장하지 못하고 있다. 그런 와중에 본가 개발진들이 ‘백영웅전’을 통해 정신적 후속작을 등장시켰으니 시리즈의 팬에게 환영을 받는 것은 당연할 것이다.

‘백영웅전’은 다양한 문화와 가치를 가진 나라가 모여있는 올란 대륙을 배경으로 한다. 인간, 엘프, 수인 등 여러 민족이 모여 협력하거나 패권을 다투고 있고 그 중 가로디아 제국은 특수한 룬 렌즈를 찾기 위해 탐색대를 파견하는데… 주인공 노아를 시작으로 100명의 영웅들이 게임에 등장한다. 가르디아 제국은 물론 여러 인종으로 구성된 국가 연합과의 대립과 수많은 사람들의 이야기를 통해 거대한 서사시를 보여준다.

1990년대 감성이 느껴진다
1990년대 감성이 느껴진다

조금 세강해 보이는데
조금 세강해 보이는데

간단한 퍼즐도...
간단한 퍼즐도…

이 게임은 1990년대 감성의 도트 그래픽과 현대적인 그래픽으로 재탄생시켰다. 캐릭터는 2D 도트, 배경은 3D 그래픽으로 개발됐으며 뛰어난 아트 디렉트의 능력 덕분에 이질감이 느껴지지 않는다. 이러한 스타일의 게임들이 1990년대 스타일의 JRPG가 현대적인 감각으로 재탄생하는데, ‘백영웅전’ 역시 비슷한 케이스라고 할 수 있다.

게임의 기본 구성은 월드맵에서 이동하다가 렌담 인카운터 방식으로 전투가 발생한다. 전투는 턴 방식을 기본으로 하며 월드맵이 아닌 별도의 전투 필드에서 전투를 진행한다. 전투는 6명까지 파티에 편성할 수있다. 전방과 후방에 캐릭터를 배치하여 전략적인 전투를 진행할 수 있다. 각 캐릭터는 서로 다른 뮬리, 마법 속성을 갖고 있어 어떻게 배치하느냐에 따라 전투의 향방이 달라질 수 있다. 따라서 최적의 파티 구성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 게임은 필드나 월드맵을 이동하다가 전투가 많이 발생하기 때문에 자동 전투 기능도 추가됐다. 보스전 같은 중요도가 높은 전투가 아니라면 자동전투로 부담없이 진행하면 된다. 전투시 발생하는 연출은 꽤 화려하며 특히 협동기술인 영웅 콤보 같은 기술, 그리고 보스전에서 자주 볼 수 있는 기믹 요소를 통해 전투의 즐거움을 높여준다.

동료로 맞이할까
동료로 맞이할까

초반 보스는 꽤 강력하다
초반 보스는 꽤 강력하다

1990년대 JRPG 느낌이 드는 월드맵
1990년대 JRPG 느낌이 드는 월드맵

이 게임은 ‘환상 수호전’처럼 100명의 수많은 영웅 캐릭터가 등장하기 때문에 각각의 캐릭터들은 저마다 다른 직업과 이야기를 갖고 있다. 또한 풀 더빙을 통해 게임에 생동감을 더 해 준다. 주인공 노아는 게임을 진행하면서 수많은 영웅들과 만나 동료로 맞이하고 헤어지기를 반복한다. 영웅을 영입하는 과정이 이 게임의 핵심 재미라고 할 수 있다. 메인 스토리만 진행한다면 모든 영웅을 만날 필요는 없겠지만 다양한 영웅을 만나는 것은 이 게잉만의 최대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각각의 영웅들은 서도 다른 개성과 직업, 서사를 자랑하며 이를 통해 거대한 드라마를 완성할 수 있다.

전체적으로 1990년대 JRPG의 재미와 향수를 제대로 느낄 수 있는 작품이지만 몇 가지 단점도 있다. 일단 캐릭터의 기본 이동 속도가 느리며, 아이템을 보관할 가방의 크기가 너무 작다. 또한 파티를 재편성할 때는 꼭 마을에서 가능하다. 그리고 다음에 진행해야 하는 위치를 제대로 표시해주지 않거나 동료로 삼을 때 원하는 조건 같은 경우 대사를 꼼꼼하게 읽지 않고 넘긴다면 낭패가 발생할 수 있다. 보스전 역시 너무 길다. 특정 보스는 20분 정도는 전투를 진행해야 하는데 상당히 길게 느껴진다. 만약 보스전에서 전멸이라도 하면… 또한 보스를 클리어하면 많은 경험치를 얻을 수 있는데, 만약 전투불능 캐릭터가 존재한다면 상당히 억울해진다.

낚시도 하고
낚시도 하고

거대한 전투가 펼쳐진다
거대한 전투가 펼쳐진다

던전은 꼼꼼하게 탐험하자
던전은 꼼꼼하게 탐험하자

게임을 플레이하며 일부 단점도 보였지만 전체적으로 ‘백영웅전’은 재미있는 JRPG다. 전투 이외에도 낚시나 요리, 팽이 등 여러 미니 게임도 존재하며 전투도 일반 전투뿐만 아니라 일대일이나 공성전 같은 이벤트 전투도 즐길 수 있다. 그래서 과거 ‘환상 수호전’이나 1990년대 JRPG를 좋아하는 팬이라면 즐겨봐도 좋을 게임이라고 생각한다. 이 게임은 PC, 플레이스테이션 4, 5, 엑스박스, 스위치로 출시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