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소행성 충돌 D-200…넷플릭스, ‘종말의바보’ 등 신작 공개 [위클리콘]

42

매일같이 쏟아지는 콘텐츠 소식. 영화부터 드라마, 다큐멘터리, 게임, 심지어 정부 홍보 영상까지 콘텐츠라면 장르를 가리지 않고 소개합니다. 주말에 만나는 위클리콘! 지금 시작합니다. [편집자]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넷플릭스가 4월 마지막주 신작을 공개했다. 소행성의 충돌을 앞두고 아수라장이 된 세상을 그린 드라마를 비롯한 인간 세계의 사건을 해결해주는 귀신 탐정물 등이 눈길을 끈다.

27일 넷플릭스에 따르면 4월 마지막주 넷플릭스 추천 신작은 △종말의 바보 △데드 보이 탐정단 △시티헌터 △군검사 도베르만 △교토에서 온 편지 등 5편이다. 코미디와 액션, 미스터리 등 다양한 장르가 4월 마지막주 신작에 포함됐다.

◇종말의 바보(Goodbye Earth)

종말의 바보(Goodbye Earth) [사진=넷플릭스]

‘종말의 바보’는 지구와 소행성 충돌까지 200일을 앞두고 아수라장이 된 세상을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종말 예고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오늘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드라마 ‘연인’, ‘슬기로운 의사생활’ 등에서 활약한 안은진이 아이들을 지키는 교사 세경 역을 맡았다. 영화 ‘교섭’과 드라마 ‘소방서 옆 경찰서 그리고 국과수’ 등에서 연기 내공을 쌓은 전성우가 신도들을 보살피는 신부 성재 역에 나선다, 다가오는 종말 앞에서도 하루하루를 맞이하는 시민들의 이야기는 지금 넷플릭스에서 시청할 수 있다.

◇데드 보이 탐정단(Dead Boy Detectives)

데드 보이 탐정단(Dead Boy Detectives) [사진=넷플릭스]

‘데드 보이 탐정단’은 두 10대 소년 귀신이 힘을 합쳐 인간 세계에서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초자연적 사건들을 해결하는 이야기다. 사건 해결을 위해 머리를 쓰는 에드윈과 주먹을 쓰는 찰스는 둘도 없는 절친이자 최고의 콤비로 활약한다.

두 소년은 심령술사 크리스털 등의 도움을 받아 초자연적인 사건을 파헤쳐 나간다. 닐 게이먼의 인기 코믹스 시리즈를 원작으로 하는 데드 보이 탐정단은 꿈을 의인화한 이야기와 몽환적인 영상미로 전 세계 판타지 팬들의 호평을 받았다. 넷플릭스는 귀신 탐정단이라는 신선한 세계관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티헌터(City Hunter)

시티헌터(City Hunter) [사진=넷플릭스]

‘시티헌터’는 일명 청소부로 불리는 사립 탐정 사에바 료가 도쿄 신주쿠의 뒷골목을 누비며 활약하는 이야기를 다룬 액션 어드벤처다. 그는 돌연 사망한 파트너의 죽음을 조사하기 위해 파트너의 여동생과 어쩔 수 없이 한 팀이 된다.

5000만부 이상 판매부수를 올린 동명의 만화를 원작으로 한다. 사토 유이치 감독만의 감각적인 연출로 실사화된 시티헌터는 지금 넷플릭스에서 감상할 수 있다.

◇군검사 도베르만(Military Prosecutor Doberman)

군검사 도베르만(Military Prosecutor Doberman) [사진=넷플릭스]

‘군검사 도베르만’은 돈을 위해 군검사가 된 도배만과 복수를 위해 군검사가 된 차우인이 만나 군대 내의 검고 썩은 악을 타파하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어린 시절 부모를 잃은 사고로 군대에 대한 강한 반감을 가지게 된 도배만은 5년간 군검사로 일해준다면 로펌 스카웃을 보장해주겠다는 한 변호사의 제안을 받아들인다.

전역을 한 달 남겨둔 도배만 앞에 신임 군검사 차우인이 등장하며 그의 계획은 무너지기 시작한다.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 등에서 연기를 선보인 배우 안보현이 군검사 도배만 역을 맡았다. 법정물에서 느낄 수 있는 긴장감과 액션을 겸비한 시티헌터는 27일부터 시청할 수 있다.

◇교토에서 온 편지(A Letter from Kyoto)

교토에서 온 편지(A Letter from Kyoto) [사진=넷플릭스]

‘교토에서 온 편지’는 오래된 일본어 편지에서 50년간 가슴속에만 묻어왔던 엄마의 소중한 비밀을 알게 된 부산의 세 자매 이야기를 담은 가족 영화다. 자매들이 엄마의 과거가 담긴 의문의 편지를 발견한 후 엄마의 인생에 대해 알게 되면서, 자신들의 미래를 새롭게 펼쳐 나가는 모습을 그렸다.

프랑스 브줄 국제아시아영화제에서 심사위원상과 INALCO 특별언급상을 수상하고, 부산국제영화제, 런던한국영화제 등 국내외 유수의 영화제에 초청됐다. 드라마 ‘술꾼도시여자들’, ‘구해줘 2’ 등에 출연해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준 한선화가 작가의 꿈을 포기하고 고향으로 돌아온 둘째 혜영 역을 맡았다. 가족의 의미를 돌아보게 만들며 시청자에게 여운을 남길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