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 노조, 권고사직에 반발…”직원과의 소통이 먼저”

33

[아이뉴스24 정진성 기자] 엔씨소프트가 최근 권고사직을 통보하는 등 인력 감축에 나서자 엔씨 노동조합이 “권고사직을 멈춰달라”며 반발했다.

엔씨소프트 사옥. [사진=엔씨소프트]

26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엔씨 노조는 지난 25일 전사 메일을 통해 김택진·박병무 공동대표에게 이같이 요청했다. 엔씨는 최근 비개발·지원 부서 소속 지원을 중심으로 개별적인 권고사직을 통보한 바 있다. 규모는 최소 수십 명 규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경영진은) 한결같이 시장 변화로 힘들고 업계 전반이 어렵다고만 하지, 자아 성찰의 모습은 그 어디서도 찾을 수 없다”며 “회사는 직원들을 수술대 위로 올리고 있지만, 우리는 어떤 설명도 들은 바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동종 업계 동일 규모 대비 몇 배나 많은 임원, 직원과의 연봉 격차 1위로 자주 기사가 나오는 김택진 대표, 김 대표의 보상을 지금까지 결정한 박병무 대표는 성과만큼 보상받고 있는 게 맞느냐”고 지적했다.

노조는 권고사직을 중단하고 직원과 소통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노조는 “(경영위기) 원인을 어떻게 해결할지와 재발 방지 노력을 공개하라”며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이 위기를 해결해야겠지만, 직원들에게 고통 분담을 요구하는 것은 마지막 수단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