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의 승부수 민트로켓 “‘돈이 될까?’로 기억되기를 원하지 않아”

23

[아이뉴스24 정진성 기자] “‘돈이 될까?’라는 말로 한국 게임 산업이 기억되기를 원하지 않는다.”

넥슨 본부 중 하나로 새롭게 출발하는 민트로켓의 황재호 본부장이 단호한 어조로 향후 포부를 밝혔다. 민트로켓의 수장을 맡고 있는 황 본부장은 24일 밤 민트로켓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민트로켓에 대한 방향성을 제시했다.

황재호 민트로켓 본부장이 개편 이후의 청사진에 대해 밝혔다. [사진=민트로켓 유튜브]

그는 “자율적으로 개발되는 장점은 분명 있었지만, 한편으로는 각 개발팀이 너무 독립적으로 움직이다 보니 먼저 출시한 프로젝트의 경험을 전달할 수 있는 여지가 별로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근 해외 개발자를 만날 기회가 많았는데, 엄청난 능력을 가진 분들이 높은 창의력과 관리 능력을 갖고 멋진 게임을 만들고 있다는 걸 보고 충격을 받았다”며 “그래서 각자 도생하기보다는 서로의 경험을 좀 더 가깝게 공유하면서 날카롭게 다듬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민트로켓은 매출보다는 재미에 중점을 둔 게임을 소규모로 빠르게 개발하기 위해 만들어진 서브 브랜드다. 지난해 출시한 ‘데이브 더 다이버’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게임성을 인정받았고, 최근에는 ‘낙원: 라스트 파라다이스’의 공개 테스트를 통해 가능성까지 엿볼 수 있었다.

서브 브랜드이던 민트로켓은 최근 넥슨의 조직 개편으로 ‘민트로켓본부’로 독립했다. 이는 넥슨이 ‘빅게임본부’를 통해서는 대형 프로젝트를, ‘민트로켓본부’로는 소규모 프로젝트를 전문적으로 분리, 개발하겠다는 ‘빅앤리틀’ 전략의 일환이다.

조직 개편 이후에도 민트로켓본부는 ‘데이브 더 다이버’와 같이 작고 캐주얼한 게임들을 위주로 개발한다. 기존 ‘낙원: 라스트 파라다이스’는 빅게임본부로 배속돼 더 많은 지원을 받는다.

조선 호랑이 프로젝트로 각광 받았던 ‘프로젝트V’는 비주얼 연구 노하우를 넥슨의 대형 프로젝트에 녹이는 방향으로 재편됐다.

황 본부장은 “(민트로켓은) 데이브 IP의 DLC를 포함해 여러가지를 고민 중”이라며 “기존에 개발하고 있던 넥슨의 프로젝트 중 민트로켓 컬러와 맞는 2~3개의 프로젝트를 선별해 개발에 집중하고 글로벌로 성공할 수 있도록 긴밀히 협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황재호 민트로켓 본부장이 개편 이후의 청사진에 대해 밝혔다. [사진=민트로켓 유튜브]

재미가 있다면 모바일 등 플랫폼도 제외하지 않을 방침이다. 황 본부장은 “여러분이 재기발랄한 싱글 플레이 게임을 원하시는 것을 알고 있다”며 “실제로 준비도 하고 있지만 만약 충분히 결이 맞고 재미가 있다면 모바일이나 멀티 플레이 게임도 제외시키지는 않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직 구체적인 내용을 밝힐 만한 프로젝트는 없지만 향후 여러 채널을 통해 투명하게 소통하며 내용을 공개할 계획이다.

황 본부장은 “저는 게임이 좋아서 이 업계에 왔고 여전히 이 업계의 일원으로서 ‘돈이 될까?’라는 말로 한국 게임 산업이 기억되기를 원하지 않는다”며 “한국에서도 쿨하고 재미있는 게임이 나올 수 있도록 저희 민트로켓이 앞장서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황 본부장은 “아직 준비가 부족하지만 같이 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보고 싶다. 조직이 재정비되면서 채용하는 포지션이 생겼다”며, 창의력있는 여러 인재를 모집 중이라는 소식도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