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A “생성AI 초기활용 사례 발굴 총력…올해 1700억 투입”

24

[아이뉴스24 윤소진 기자]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이 국내 공공·민간 인공지능(AI) 확산을 위해 올해 1770억원을 투입한다. 공공부문에서 AI를 적극적으로 도입할 수 있도록 전문 기술을 지원하고 이를 민간으로 확대한다.

황종성 NIA 원장이 24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윤소진 기자]

24일 NIA는 서울 광화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사업 전략을 발표했다. 황종성 NIA 원장은 “AI 기술 개발보다 AI 기술을 제대로 활용하는 것이 훨씬 어렵다.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AI 활용에 필요한 진용이 갖춰졌다”며 “AI전문기관으로 전환을 통해 한국이 AI 활용에서 글로벌 최강국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NIA는 이를 위해 AI 관련 규제와 정책 수립, AI 시대에 걸맞은 활용 인프라 구축, AI 서비스 초기 수요 창출 등 3가지 전략에 집중한다.

특히 NIA는 올해 배정된 총예산 6869억원 중 AI 관련 사업에만 전체의 25%인 1704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이어 2027년까지는 전체 사업을 AI 중심으로 개편하고 예산 비중도 50% 이상으로 확대하겠다는 목표다.

이를 통해 공공부문에서도 AI를 적극적으로 도입할 수 있도록 전문 기술도 지원하기로 했다. 이어 민간 서비스 상용화를 목표로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황 원장은 AI 활용 촉진을 위해선 AI초기 수요 창출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선도 사업인 만큼 실패의 리스크도 크지만 이 부분에서 만큼은 겁내지 않고 추진할 계획”이라며 “국내 기술을 활용해 산업화로 연결하는 동시에 더 좋은 해외 기술이 있다면 유연한 형태로 활용하는 것도 고려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NIA는 올해 핵심 추진 과제 중 하나로 토터스, 옥스퍼드 등 글로벌 AI 지표 조사기관과 협력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AI개발센터(AIDC) 구축, 국내 AI기업의 해외 진출 지원 등 글로벌 AI 파트너십 구축에도 힘을 쏟을 예정이다.

황 원장은 AI 기본법의 국회 통과가 시급하다는 점도 언급했다. 한국도 지난해 AI 규제와 진흥을 위한 관련 법률안이 발의됐지만 아직 상임위에 계류 중이다. 21대 국회 임기가 종료되는 다음 달 말까지 본회의를 통과하지 못하면 해당 법안은 폐기된다. 황 원장은 “기본법을 빠르게 수립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이후 개별 사안에서 필요한 제도를 만들어야 한다”고 부연했다.

한편 NIA는 정관 개정을 통해 기관명 약칭을 ‘한국지능정보원’으로 변경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