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사한 초소형군집위성, 상태양호…오후 4시30분쯤 정상작동 확인

19
초소형 군집위성 1호가 24일 오전 7시32분쯤 뉴질랜드 뉴질랜드 마히야 발사장에서 우주로 나섰다 [사진=과기정통부]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24일 오전 7시32분에 뉴질랜드에서 발사한 우리나라 초소형 군집위성 1호 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확인됐다. 발사 이후 오전 11시 57분쯤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 지상국을 통해 수신한 위성정보를 분석한 결과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이종호)는 24일 뉴질랜드 마히아 발사장에서 발사된 초소형 군집위성은 오전 8시 22분쯤에 발사체와 정상적으로 분리됐다고 발표했다.

초소형 군집위성은 한반도를 정밀 탐색할 수 있다. [사진=과기정통부]

이어 11시57분쯤 대전 항우연 지상국을 통해 수신한 위성정보를 분석한 결과, 태양전지판이 정상적으로 전개돼 안정적 전력을 생산하는 등 위성 상태가 전반적으로 양호한 것으로 확인했다.

오후 4시30분쯤 스발바르(노르웨이) 지상국과 교신할 때 위성 송수신 상태를 확인, 초소형 군집위성 1호의 정상작동 여부를 추가적으로 확인할 계획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