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나무 ESG 박차…”1년간 탄소 1.8만㎏ 절감”

21

두나무가 지난 1년간 임직원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캠페인을 통해 탄소 1만8000㎏를 절감하고 물 143만ℓ를 절약했다고 24일 밝혔다.

두나무는 지난해 3월부터 ‘나두-으쓱(ESG) 캠페인’을 진행해 지금까지 1451그루의 나무를 식재하고 530개의 물품을 사회에 기부했다.

이 캠페인은 일상에서 탄소 중립과 사회 공헌을 실천하고 ESG 가치 확산을 위해 기획됐다. 임직원들은 물품과 지식 등 재능 기부, 나무심기 봉사, 계단오르기 등의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현재까지 누적 참여 인원은 총 986명이다.

캠페인의 일환으로 사무실 내 페트병, 캔 등을 수거하는 자원 회수 로봇도 설치했다. 또 에너지 절감을 위해 엘리베이터 대신 계단을 사용하는 일상 생활에서 저탄소·친환경 습관이 정착되도록 하고 있다.

두나무는 이 밖에도 다양한 ESG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지식, 재능 기부 차원에서 차세대 인재 육성을 위한 청소년 대상 디지털 금융교육 프로그램 ‘두니버스’를 운영해 총 6824명에게 교육을 진행했다. 지난해는 임직원 가족들까지 함께 모여 탄소 중립을 위한 나무 심기 활동을 진행했다.

이석우 대표는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두나무란 사명 그대로 기술과 금융으로 우리 사회 속 희망의 숲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전 직원이 한뜻으로 ESG 경영을 실천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