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연세대 대학원에 지능형데이터·최적화 학과 신설

22

[아이뉴스24 정유림 기자] LG CNS는 연세대학교 대학원 과정에 채용 연계형 계약학과를 신설하고 인재 확보에 나선다고 19일 밝혔다.

윤동섭 연세대학교 총장(왼쪽)과 현신균 LG CNS 대표이사가 계약학과 신설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LG CNS]

LG CNS와 연세대는 지난 18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언더우드관에서 지능형데이터·최적화 학과를 신설하는 협약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LG CNS는 연세대와 함께 물류와 유통, 제조 등 다양한 산업 영역에서 즉시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DX(디지털 전환) 전문가를 집중 육성한다.

LG CNS는 △데이터·AI △수학적 최적화(Mathematical Optimization) △스마트물류 영역의 정예 전문가들을 투입해 학과 수업과 운영을 지원한다. 교육 과정에는 △데이터 분석 △수학적 최적화 △공급망 관리(SCM) 등이 포함된다.

모집 기간은 오는 26일까지로, 2학기부터 시작한다. 지원 대상은 학부 졸업 예정자와 기졸업자다. LG CNS는 석사 과정생들에게 등록금 전액과 소정의 연구비를 지급한다. 석사 과정을 마치면 LG CNS로 취업하게 된다.

LG CNS는 국내 주요 대학들과의 산학 협력을 확대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고려대학교에 인공지능(AI)데이터사이언스학과를 신설했다. 이 학과는 올해 50대 1 이상의 높은 입학 경쟁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서울대학교 통계학과 대학원생을 대상으로는 채용 연계형 인턴십을 운영하고 있다.

현신균 LG CNS 대표는 “DX 현장에서 기업 고객의 비즈니스를 혁신하는 전문가를 집중 육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