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7 세계전파통신회의 준비단’ 발족…6G 등 주파수 확보 첫발

24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이종호)는 2027년 개최될 세계전파통신회의(2027 World Radiocommunication Conference, 이하 WRC-27)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WRC-27 준비단을 19일 발족했다.

2027 세계전파통신회의(WRC-27) 준비단 조직도. [사진=과기정통부]

WRC-27 준비단은 과기정통부를 중심으로 산업계, 학계, 연구계 및 관련 부처 관계자 약 60여 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WRC-27 주요 의제 분석과 연구 활동 등을 통해 국제회의에서 국내 전파자원을 확보‧보호하고, 관련 기술의 국제 표준화를 지원한다.

ITU의 WRC-27 연구체계에 맞춰 운영위원회와 산하 5개의 의제 연구반으로 구성됐다. 운영위원회와 의제 연구반은 WRC-27 의제별 국내‧외 연구 동향 분석, 각계의 의견을 반영한 국가기고서 작성 등을 진행한다. WRC-27 준비단장은 최병택 과기정통부 전파정책국장이 맡았다.

23년에 열린 세계전파통신회의(WRC-23)에서는 우리나라가 제안한 6G 후보 주파수가 의제로 채택되는 등의 성과가 있었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준비단 활동을 통해 WRC-27에서도 6G 이동통신 주파수 확보, 위성을 이용한 새로운 서비스 의제 등에 대해 국내 산업계 입장이 유리하게 반영될 수 있도록 주요국과의 국제 공조를 차질 없이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최병택 국장은 “6G, 차세대 위성통신을 위한 주파수 확보 뿐 아니라 우주전파재난, 해수면 온도 측정 등 국민의 안전과 직결되는 분야의 주파수 논의도 광범위하게 진행될 예정인 만큼 준비단 활동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준비단을 통해 국제 기술동향 파악 및 전파이용 환경 보호 노력을 지속함으로써 우리나라가 WRC-27에서도 의미있는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