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빌보드와 K-POP 영향력 확산 ‘맞손’

25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CJ ENM(대표 윤상현)은 빌보드 본사 및 빌보드코리아와 K-POP 산업의 글로벌 영향력 확대를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마이크 반 빌보드 본사 사장, 김유나 빌보드 코리아 발행인 겸 대표 이사, 신형관 CJ ENM 음악콘텐츠본부장이 지난 18일 오후 서울 상암동 CJ ENM 센터에서 진행된 MOU 체결식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CJ ENM]

양사는 K-POP의 글로벌 영향력 확산 및 대중화에 기여하기 위한 다양한 협력 관계를 구축키로 했다.

CJ ENM은 대표 음악 전문 채널 Mnet을 중심으로 K-POP 산업화를 통한 지속 가능한 생태계 조성에 힘써왔다. 2009년 아시아 음악 시상식인 Mnet 아시안 뮤직 어워드를 론칭한 데 이어 2022년에는 아시아를 넘어 글로벌로 확대된 K-POP의 영향력을 반영해 ‘MAMA AWARDS’로 리브랜딩했다.

빌보드코리아는 전 세계 대중음악 산업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미국 음악 엔터테인먼트 미디어 브랜드 빌보드의 한국 지사다. 오는 6월 창간호인 빌보드K Vol.1 발행과 함께 한국에 공식 론칭한다. 빌보드코리아는 한국 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 K-POP의 최신 소식과 트렌드를 알릴 수 있는 글로벌 창구로 역할을 수행한다.

신형관 CJ ENM 음악콘텐츠본부장은 “세계적으로 높아지고 있는 K-POP의 위상을 가속화하기 위한 측면에서 이번 한·미 대표 엔터테인먼트 기업의 업무협약은 의미가 크다”며 “오랜 기간 대중음악 산업을 견인해 왔던 CJ ENM의 사명감으로 양사가 K-POP의 글로벌화에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마이크 반 빌보드 사장은 “CJ ENM의 KCON, MAMA AWARDS 등이 아티스트와 글로벌 K-POP 팬들을 연결 짓는 훌륭한 플랫폼이라는 점이 빌보드의 지향점과 비슷하다”며 “세계 각국의 실력 있는 아티스트들을 발굴하는 등 향후 양사가 보여줄 다양한 파트너십에 많은 기대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