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가 美 AI 인재 영입 나선 LGU+

28
황 사장은 13일(현지시간) 미국 실리콘밸리 포시즌스 호텔에서 AI 분야의 글로벌 인재들과 미래 비전을 공유하는 행사를 직접 주관했다. /사진=LG유플러스 제공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이 미국 실리콘밸리를 방문해 인공지능(AI) 인재 유치에 나섰다. 올해 상반기 중 생성형 AI 모델 ‘익시젠’도 공개하고 AI 사업을 적극 확대할 계획이다.

황 사장은 13일(현지시간) 미국 실리콘밸리 포시즌스 호텔에서 AI 분야의 글로벌 인재들과 미래 비전을 공유하는 행사를 직접 주관했다. 황 사장과 황규별 CDO(최고데이터책임자), 김지훈 CSO(최고전략책임자)를 비롯한 주요 경영진은 인재들을 만나 AI에 대한 미래 비전을 공유했다.

앞서 LG유플러스는 올 1월 미국 캠퍼스 리크루팅을 통해 AX(AI 전환)과 관련성이 높은 자연어처리(NLP), 대형언어모델(LLM), 비전(Vision) 등 AI 핵심 분야의 전문 인재들을 찾았다. 이날 행사에는 스탠퍼드 대학교, 조지아 공과대학교, 일리노이 대학교 등 미국 주요 대학의 AI 분야 석·박사 10여명이 참석했다. 

황 사장은 인재들과의 만남을 시작으로 멀티모달 감성 분석 AI 솔루션, 실시간 TTV(Text to Video) 등 AI 분야에서 선도적 기술 역량을 갖춘 글로벌 스타트업, 빅테크 기업들과 연이어 미팅을 갖는다. 글로벌 AI 기술 트렌드 파악하는 한편, 미래를 위한 다양한 사업 기회 발굴에도 집중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AI 경쟁력 강화에 힘을 쏟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올해를 AI를 활용한 DX(디지털전환) 솔루션 사업자로 거듭나는 B2B(기업간거래) 사업의 원년으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힌 바 있다. 황 사장은 지난달 열린 주주총회에서 “누가 더 AI 응용기술을 먼저 확보해 상품화하고 혁신하는지가 매우 중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지난해 말 인사를 통해 전병기 AI·데이터사이언스그룹장을 전무로 승진시켰고, 올해 초 AI 스타트업 ‘포티투마루’에 100억원을 투자하고 협력을 강화했다. 올해 상반기 중 자체 개발한 생성형 AI 모델 ‘익시젠'(ixi-GEN)을 공개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AI 인재와의 만남에서 시작해 글로벌 AI 기술 기업과의 미팅으로 이어지는 이번 실리콘밸리 일정은 황현식 사장이 강조하는 3가지 키워드(인재·상상력·협업)에서 모두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