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I, 신형 FPV 드론 ‘아바타 2’ 출시···더 커진 이미지 센서 및 23분 비행시간 제공

41

DJI가 12일(한국 시간) 자사 FPV 드론 ‘아바타(Avata) 2’와 ‘고글(Goggles) 3’ 등 신제품 3종을 국내 발매한다.

DJI 아바타 2는 사용자에게 더 안전하고 몰입감 넘치는 FPV(First Person View, 1인칭 시점) 비행 경험을 선사하는 것은 물론, 업그레이드된 센서로 이미지 화질을 높였고 비행시간도 더 길어졌다.

페르디난드 울프(Ferdinand Wolf) DJI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는 “2년도 채 되기 전 마치 유체를 이탈해 비행하는 듯한 몰입감 넘치는 FPV 비행 경험을 소비자에게 소개했었다”며 “이런 기술을 토대로 DJI Avata 2는 이제 플립, 롤, 드리프트와 같은 프로급 비행 기회도 선사하므로 사용자들이 하늘에서 보다 쉽게 최고의 FPV 비행 경험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DJI 아바타(Avata) 2 FPV 드론. (사진=DJI)

DJI 아바타 2는 함께 출시되는 DJI 고글 3, DJI RC 모션(Motion) 3와 페어링 되도록 디자인됐다.

DJI 고글 3는 조정 가능한 디옵터와 10비트 강화 디스플레이를 지원하는 2개 마이크로 OLED 스크린을 갖췄으며, 최대 100Hz 주사율과 초저지연 전송을 지원한다. 또 양안 카메라가 주변 환경을 담아주고 동시에 기체에서 받는 라이브 피드도 볼 수 있어 조종사들은 고글을 벗지 않고도 주변 환경을 쉽게 인식할 수 있다. 이 ‘리얼 뷰 PiP(Real View Picture-in-Picture)’ 기술은 몰입감 넘치는 경험과 안전성 모두를 향상시킨다.

DJI RC 모션 3와 함께 사용하면 초보자도 플립, 드리프트, 롤과 같은 어려운 아크로바틱 비행 기술을 쉽게 수행할 수 있다. RC 모션 3 조이스틱을 누르기만 하면 급상승, 급강하 또는 롤링을 하든지 간에 상관없이 뛰어난 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

아바타2 리얼뷰 PiP 연출 컷 (사진=DJI)

아바타 2는 앞 세대 모델보다 더 커진 1/1.3″인치 CMOS 센서를 장착했으며, 초광각 12MP 카메라로 다이내믹 레인지를 확장하고 저조도 환경을 더욱 효과적으로 촬영할 수 있다. 최대 155° 화각의 초광각 렌즈를 통해 독특한 관점과 초밀착 촬영이 가능해 색다른 매력도 제공한다.

카메라는 최대 4K/60fps HDR 동영상 촬영의 몰입감 넘치는 항공 촬영 및 HDR 동영상과 2.7K/120fps 슬로 모션 동영상 촬영도 할 수 있다. 10비트 D-Log M 컬러 모드가 탑재됐으며 후편집과 간소화된 컬러 그레이딩에서 더욱 돋보이는 하이라이트와 그림자의 풍부한 디테일도 담을 수 있다.

아바타 2는 최대 23분 비행시간을 자랑하며, PD 고속 충전을 지원해 빠른 충전 후 비행을 재개할 수 있다. 새로운 양방향 충전 허브1는 전력 축적 기능을 채택해 다른 배터리의 전력을 잔량이 가장 많이 남은 배터리로 이동시킬 수 있어 위급한 상황에서 “추가 배터리” 옵션을 제공한다.

DJI 아바타 2는 DJI 온라인 스토어 외에 신세계백화점 본점, 경기점 등 DJI 공식 오프라인 매장에서 구매 가능하다. 가격은 DJI 아바타 2 Fly More Combo 배터리 1개 구성품이 119만9천 원부터 시작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