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日 TBS와 글로벌 콘텐츠 교류 ‘본격화’

24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CJ ENM이 일본 5대 지상파 방송사 중 하나인 TBS그룹과 크리에이터 교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한일 양국 최정상 크리에이터 협업을 통해 글로벌 네트워크를 확장하고 콘텐츠 제작 역량을 한층 강화한다는 구상이다.

CJ ENM 로고. [사진=CJ ENM]

CJ ENM(대표 윤상현)은 일본 TBS그룹과 공동으로 지난 20일부터 21일까지 양사 크리에이터 50여 명이 참여한 교류 프로그램을 진행했다고 11일 밝혔다. 방송사 TBS TV와 TBS Sparkle, THE SEVEN 등 제작사를 보유한 TBS그룹은 드라마 ‘한자와 나오키’와 ‘도망치는 건 부끄럽지만 도움이 된다’ 등을 제작한 콘텐츠·방송기업이다.

이날 교류 프로그램에선 오광희 PD(CJ ENM STUDIOS 콘텐츠본부장)와 손자영 PD, 이동은 PD가 연사로 나서 콘텐츠 창작 노하우를 공개했다. TBS그룹도 ‘달리는 응급실(TOKYO MER)’, ‘비방(VIVANT)’ 등 오리지널 IP 영상화 성공 사례를 통해 기획 개발 역량을 공유했다.

CJ ENM 관계자는 “올 상반기와 하반기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총 두차례 진행할 예정”이라며 “한일 대표 콘텐츠 기업의 크리에이터 협업 기회 확대를 통해 글로벌을 겨냥한 콘텐츠 제작에 한층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CJ ENM은 2021년 TBS그룹과 글로벌향 콘텐츠 공동제작과 사업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양사는 드라마, 영화, 예능, 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장르의 콘텐츠를 공동 기획하고 웹툰·만화 공동 제작 및 콘텐츠 포맷을 개발하는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추진해 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