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클라우드, 인텔과 공동 연구…”AI칩 생태계 확장”

17

[아이뉴스24 정유림 기자] 네이버클라우드는 인텔과의 공동 연구를 통해 새로운 인공지능(AI)칩 소프트웨어 생태계 구축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왼쪽부터 이동수 네이버클라우드 하이퍼스케일(초거대) 인공지능(AI) 이피션시(Efficiency) 이사, 하정우 네이버클라우드 AI 이노베이션 센터장, 팻 겔싱어(Pat Gelsinger) 인텔 최고경영자(CEO), 저스틴 호타드(Justin Hotard) 인텔 수석부사장/데이터센터 및 AI그룹 총괄이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네이버클라우드]

두 회사는 국내 스타트업과 대학들이 AI 연구를 진행할 수 있도록 인텔의 AI 가속기 칩인 가우디(Gaudi) 기반의 IT 인프라를 제공해 다양한 소프트웨어 개발과 산학 연구 과제 등을 운영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두 회사는 AI 공동연구센터(NICL)를 설립한다. 여기에는 카이스트를 중심으로 서울대학교, 포스텍을 포함한 국내 20여 개 연구실과 스타트업들이 참여한다.

네이버클라우드 측은 “최근 AI칩 구매 부담으로 국내 스타트업과 학교들의 AI 리소스(자원) 환경이 매우 열악해진 상황”이라며 “네이버클라우드는 국내 AI 연구 활성화와 AI칩 생태계 다양성 강화를 위해 이러한 공동 연구 방식을 인텔 측에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이를 통해 인텔은 가우디의 성능을 입증하고 소프트웨어, 하드웨어를 포함한 가우디 기반 AI 생태계를 구축한다. 네이버클라우드는 해당 연구들을 주도해 나가면서 하이퍼클로바X 중심의 AI 생태계를 확장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번 협력은 반(反) 엔비디아 전선을 구축하려는 의도도 깔려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최근 전 세계 AI 반도체 시장에서 점유율이 80% 이상에 달하며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엔비디아의 의존도를 낮추고 경쟁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한 일환이라는 것이다.

김유원 네이버클라우드 대표는 “네이버는 지난 25년 간 검색엔진, 클라우드, 생성형 AI 등 글로벌 빅테크(대형 IT 기업) 중심의 시장에서 이용자에게 또 다른 선택권을 제공해왔고 이러한 다양성은 네이버가 추구해 온 중요 가치 중 하나” 라며 “현재 AI칩 생태계의 다양성을 확보하는 것은 매우 의미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