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들려도 일어서는게 T1” LCK 스프링 우승 각오 다진 ‘페이커’

42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흔들리긴 했지만 그때마다 일어서는게 T1이다. 경기력을 보완해 잠실에서 꼭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T1 ‘페이커’ 이상혁 선수는 9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롤파크에 위치한 LCK 아레나에서 개최한 결승전 미디어데이에서 ‘2024 LCK 스프링’ 우승에 대한 의지를 거듭 강조했다. 페이커는 ‘리그오브레전드(LoL)’ e스포츠에서 세계적으로 유명한 선수로, 지난해 한국에서 열린 ‘롤드컵(LoL 월드 챔피언십’ 우승컵을 들어올린 바 있다.

9일 롤파크에서 열린 LCK 미디어데이 현장. [사진=문영수 기자]

이상혁이 소속된 T1은 지난 4일 열린 플레이오프 2라운드에서 한화생명e스포츠를 상대로 세트스코어 0대3으로 패배했다. 이후 진행된 플레이오프 2라운드 하위조에서 디플러스 기아를 3대0으로 누르며 기사회생했다. T1은 오는 13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내 위치한 KSPO돔에서 한화생명e스포츠와 다시 결승 진출 티켓을 놓고 맞대결을 벌인다.

이상혁은 “준결승전때는 지난 경기보다 좋은 경기력을 보여드릴 수 있게 열심히 준비하겠다”며 “이번 시즌에 우여곡절이 많았다. 남은 경기 잘 치러 팬들께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강조했다.

최근 이어진 디도스 공격으로 인해 경기력에 지장이 없지 않았는지 묻는 질문에는 “스프링 시즌 내내 디도스로 피해를 봤지만 최근 한화전 이후 게임은 지장을 받지 않았다”며 “좋은 경기력을 준비하는게 최선의 목표”라고 말했다.

김정균 T1 감독은 “이번 시즌 때 선수들과 다양한 조합을 연습했다. 이번 한화생명e스포츠 전에서 후회없이 다 보여준다면 이길 거라 생각한다”며 “패배한 정확한 이유를 찾았기 때문에 다시 만나면 이길 수 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막강한 T1을 3대0으로 누른 한화생명e스포츠 역시 철저한 대비를 통해 마지막 남은 결승전 티켓을 거머쥔다는 각오다. 최인규 한화 감독은 “T1을 3대0으로 이기긴 했지만 워낙 저력 있는 팀이라 방심하지 않고 부족한 점을 보완해 결승에 가겠다”고 자신했다.

‘바이퍼’ 박도현도 “앞선 경기서 이기긴 했지만 T1이 워낙 잘하고 다전제인 만큼 경기가 어떻게 흘러갈지 모른다”며 “남은 기간 잘 준비하고 이겼던 경험을 살리면 충분히 이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피넛’ 한왕호 역시 “다시 맞붙는 T1전에서 절대 방심하지 않겠다”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이번 스프링 정규 리그에서 17승1패라는 성적을 거두며 1위에 오른 ‘디펜딩 챔피언’ 젠지는 디플러스 기아와 한화생명e스포츠를 차례로 격파하며 일찌감치 결승 직행 티켓을 확보한 상태다. 만약 젠지가 2024 LCK 스프링에서 최종 승자가 될 경우 4연속 우승을 차지하게 된다. 결승전은 오는 14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 424 올림픽 공원 안에 위치한 KSPO돔에서 펼쳐진다.

김정수 젠지 감독은 “두 팀 모두 잘한다. 딱히 결점이 없을 정도”라고 평한 뒤 “잘 쓰이지 않는 챔피언들을 젠지만의 방식으로 티어를 정리해 연습하고 있다”고 결승 전략을 밝혔다. 또한 “선수들이 스프링 시즌 동안 잘해왔다. 이제 제일 큰 경기가 남았는데, 마무리 잘해서 우승컵을 들어 다 같이 웃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리헨즈’ 손시우는 “결승 경기에 누가 올라와도 방심하지 않고 최선을 다하고 승리해 팬들께 좋은 기억 남기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