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LB 간암신약, 美 NCCN 가이드라인 등재신청

32
HLB가 간암 신약 ‘리보세라닙’의 미국 판매허가를 앞두고 미국 국립종합암네트워크(NCCN) 가이드라인에 등재 신청을 완료했다고 9일 밝혔다.

HLB는 간암신약 ‘리보세라닙’의 미국 판매허가를 앞두고 미국 국립종합암네트워크(NCCN) 가이드라인에 등재 신청을 완료했다고 9일 밝혔다. 

NCCN은 미국에 있는 국립 암센터나 연구소 등 32개 기관들이 연합한 단체다. 전문의와 연구진들에게 진료 지침서로 여겨지는 가이드라인과 각종 의학저널을 발행하는 곳이다.

HLB의 미국 자회사 엘레바(Elevar Therapeutics)는 이달 초 NCCN에 등재 신청을 완료했다. 이를 통해 신약허가 후 간암 1차 치료제 가이드라인에 ‘리보세라닙+캄렐리주맙’ 병용요법이 우선 권고요법(preferred regimen)으로 등재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상업화 행보도 빠르게 진행 중이다. 진양곤 회장, 정세호 엘레바 대표 등 주요 경영진들은 최근 중국 항서제약을 방문해 미국 내 빠르고 광범위한 신약 판매를 위한 신속 상업화 전략과 세부 일정을 합의했고, 생산시설과 유통망 점검도 진행했다. 

HLB는 신약 출시 일자를 단축시키기 위해 신약허가와 상업화 절차, NCCN 가이드라인 등재, 보험(PBM) 등재 등 주요 사항들을 동시다발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심경재 HLB 대외협력팀 상무는 “엘레바가 상업화 절차를 빠르게 진행하고 있어 HLB 내부적으로는 파이프라인 확장성에 대한 논의를 치열하게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