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뜰폰 신분증 스캐너 도입 1주일…현장에선 ‘전산 오류’ 골머리

90

[아이뉴스24 서효빈 기자] 알뜰폰 판매점들이 신분증 스캐닝 전산 오류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알뜰폰 업계에서는 정부가 신분증 스캐너 의무화 도입을 서둘렀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1일 오후 신도림 테크노마트 휴대폰 집단상가 전경. [사진=안세준 기자]

9일 알뜰폰 업계에 따르면 오프라인 알뜰폰 판매점을 대상으로 한 신분증 스캐너 의무화 도입 이후 관련 전산 오류가 속출하고 있다. 신분증 스캐너를 사용하려면 알뜰폰 판매점이 통신사가 관리하는 판매 포털에 지점 정보를 등록한 뒤 전산망 연동 절차를 거쳐야 하는데 이 과정에서 전산 오류가 생기는 것이다.

현재 SK텔레콤 알뜰폰 판매포탈 ‘smvnohub’에서 알뜰폰 업체들이 신분증 불일치 오류를 겪고 있다. 알뜰폰 업체가 고객의 신분증을 스캔 후 스캔 인식 결과를 수정할 경우 전산망 오류가 발생하고 있는 것이다.

KT 알뜰폰 판매포털 ‘K 노트’의 경우에는 일부 알뜰폰 업체들이 미성년자 개통이 불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판매 포털에 지점 정보를 등록한 뒤 5일이 지나서야 개통이 가능한 문제도 발생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알뜰폰 판매포털 ‘U+마당’에서는 알뜰폰 업체들이 코드 오류로 가입이 안되는 문제가 있다.

업계에서는 정부가 알뜰폰 스캐너 의무화를 서둘러 추진하면서 이같이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알뜰폰 업계 관계자는 “전산망과 스캐너를 연동하는 소프트웨어의 안정화가 덜 된 상태에서 신분증 스캐너 도입 날짜를 못박아두고 일을 진행하다보니 이런 문제가 생겼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과기부 측은 “전산 오류 등 문제와 관련해서는 알뜰폰 업체 그리고 통신사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하면서 해결할 예정”이라고 했다.

앞서 과기부는 4월 1일부터 알뜰폰을 취급하는 오프라인 판매점을 대상으로 신분증 위·변조 확인용 스캐너 도입을 의무화했다. 보이스피싱 등 범죄에 활용되는 이른바 ‘대포폰’ 온상으로 알뜰폰이 지목되는 가운데 신분증 스캐너 도입으로 소비자 보호가 필요하다는 취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