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나 혼자만 레벨업: 어라이즈’, 韓美日 인플루언서 대전 예고

28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넷마블(대표 권영식, 김병규)은 출시를 앞둔 신작 ‘나 혼자만 레벨업: 어라이즈’에서 韓·美·日 유명 인플루언서들이 참가하는 ‘국가 권력급 헌터 대항전’을 시작했다.

국가 권력급 헌터 대항전은 나 혼자만 레벨업: 어라이즈의 메인 콘텐츠 중 하나인 ‘시간의 전장’으로 진행된다. 시간의 전장은 컨트롤이 요구되는 콘텐츠로 최적의 공략으로 가장 빠르게 스테이지를 클리어한 팀이 승리한다.

[사진=넷마블]

국내의 경우 각 4명으로 구성된 6개의 길드가 참여하며 총 24인의 인플루언서들이 경쟁을 펼치게 된다. 6개 길드는 인플루언서 ‘풍월량’, ‘푸린’, ‘남도형’, ‘고세구’, ‘우정잉’, ‘뜨뜨뜨뜨’가 각각 팀장을 맡았다.

5월 7일까지 인플루언서들은 시간의 전장 랭킹 기록에 도전하게 되며 기간 내 최단 기록을 기준으로 길드별 성적을 산출한다. 이후 5월 10일에는 길드장 6인의 도전이 이어지며, 길드장의 기록과 길드원 기록을 합산해 최강 길드를 선정한다.

선정된 길드의 톱3 기록자는 5월 17일 진행되는 글로벌 최종전에 진출해 미국(3인)과 일본(3인)에서 선정된 인플루언서들과 경쟁을 펼친다. 최종전 총 상금은 3000만원이며, 1위는 1500만원, 2위와 3위는 각각 1000만원, 500만원의 상금을 획득할 수 있다.

한편 나 혼자만 레벨업: 어라이즈는 글로벌 누적 조회수 143억뷰를 기록한 ‘나 혼자만 레벨업’ IP 최초의 게임으로 수준 높은 원작 구현을 통해 이용자에게 몰입감을 선사하고 다양한 스킬과 무기를 활용한 자신만의 액션 스타일을 구현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넷마블은 지난 19일부터 한국을 포함한 글로벌 전역에서 사전등록을 진행 중이며, 5일만에 500만명을 넘어서는 등 흥행 가능성이 고조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