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제약, 탈모치료 혁신신약 국내 특허 등록

72
JW중외제약은 한국 특허청으로부터 Wnt(윈트) 표적 탈모치료제 ‘JW0061’에 대한 특허를 취득했다고 4일 밝혔다.

JW중외제약은 특허청으로부터 Wnt(윈트) 표적 탈모치료제 ‘JW0061’에 대한 특허를 취득했다고 4일 밝혔다.

JW0061은 피부와 모낭 줄기세포에 있는 Wnt 신호전달경로를 활성화해 모낭 증식과 모발 재생을 촉진시키는 혁신신약(First-in-Class) 후보물질이다. JW중외제약이 인공지능(AI) 기반 데이터 사이언스 플랫폼 ‘주얼리(JWELRY)’를 통해 발굴했다.

앞서 JW중외제약은 지난해 3월 러시아를 시작으로 호주, 일본, 인도, 사우디아라비아, 중국에서 특허를 획득했고 우리나라가 7번째다. 현재 미국과 유럽, 캐나다 등 5개 지역에서도 특허 심사를 받고 있다.
 
Wnt 신호전달경로는 배아 발생 과정에서 피부 발달과 모낭 형성에 중요한 역할을 하며, 피부 줄기세포가 모낭 줄기세포로 변해 모낭으로 분화하는데 필요하다. 특히 모근 끝에 위치해 모발의 성장과 유지를 조절하는 모유두(Dermal Papilla) 세포 증식에도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JW중외제약은 ‘Wnt 2022’ 학회에서 발모 작용기전을 규명한 저분자 약물 사례로 JW0061를 공개해 주목받은 바 있다. 동물실험에서는 위약군 대비 우수한 모발 성장과 모낭 신생성 효과를 확인했다. 지난해 국가신약개발사업단 지원 과제로 선정돼 비임상 연구비를 지원받기도 했다.
 
JW중외제약은 이 같은 전임상 연구결과를 토대로 올해 안에 임상 1상에 착수할 계획이다. 현재 해외기관에서 GLP(비임상시험규정)에 따른 독성평가를 마쳤으며, 임상용 약물을 생산하고 있다. 

탈모는 유전적 요인, 자가 면역 질환, 정신적 스트레스 등 다양한 원인에 의해 일어난다.

대표적인 1차 탈모치료제는 피나스테리드, 두타스테리드, 미녹시딜이 있다. 피나스테리드와 두타스테리드는 남성 환자에게 처방된다. 미녹시딜은 주로 여성 환자에게 처방되며 발모 기전이 불명확하고 투약 중단 후 탈모가 곧 재발하는 것이 단점이다. 이에 발모 작용기전이 명확하고 남성과 여성 모두가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탈모치료제에 대한 미충족 수요가 크다.

시장 조사기관 리서치앤마켓에 따르면 글로벌 탈모치료제 시장은 지난 2021년 약 10조원에서 매년 8.2% 성장해 오는 2028년에는 16조원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JW중외제약 관계자는 “혁신신약 후보물질인 JW0061의 특허가 세계 시장에서 원천기술로 인정받고 있다”며 “기존 탈모치료체를 보완, 대체해 남성과 여성 탈모 환자 모두 사용할 수 있는 글로벌 혁신신약으로 개발하겠다”고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