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그룹, 임주현 부회장 승진…그룹경영 총괄

27
한미그룹은 27일 한미사이언스 임주현 사장(전략기획실장)을 그룹 경영을 총괄하는 부회장으로 승진 발령한다고 밝혔다.

한미그룹 승계자로 지목된 임주현 한미사이언스 사장이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한미그룹은 27일 한미사이언스 임주현 사장(전략기획실장)을 그룹 경영을 총괄하는 부회장으로 승진 발령한다고 밝혔다.

2004년 한미약품에 입사한 임 부회장은 인적자원개발 부서를 거쳐 2000년대 말부터 한미그룹 창업주 임성기 회장을 도와 신약개발과 신약 라이선스 계약 부문, 경영관리본부 등을 맡았다.

한미그룹 관계자는 “임주현 부회장은 임성기 회장과 송영숙 회장의 뒤를 이어 한미그룹의 DNA를 지키고 ‘신약개발 명가’의 위상을 더욱 높일 차세대 한미그룹 리더”라며 “한미그룹 임직원들도 한마음으로 단합해 통합 이후 펼쳐질 새로운 한미그룹 비전을 임주현 부회장과 함께 구체적으로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한미약품 대표를 맡고 있는 박재현 부사장도 사장으로 승진 발령했다. 박 사장은 1993년 한미약품 제제연구소 연구원으로 입사한 후 다수의 개량신약 개발에 참여했으며, 2019년부터는 한미그룹 생산관리 부문 총책임(공장장)도 맡았다. 

한미그룹은 박 대표의 사장 발령으로 송영숙 회장, 임주현 부회장, 각 계열사 대표이사 사장, 본부장으로 이어지는 안정된 경영 환경을 구축하는 등 글로벌 비전 달성을 위한 리더십 토대가 탄탄히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한미그룹은 OCI와의 통합 후 자사주 매입·소각 등 공격적 주주친화 정책 펼칠 계획도 마련했다. 

재무적 방안으로는 △중간배당 도입을 통한 주주 수익성 제고(단기) △당기순이익의 50%를 주주친화정책 재원으로 활용 △배당·자사주매입·무상증자 등을 통해 성장에 따른 성과를 주주와 공유(중장기) 등을 제시했다.

비재무적 방안으로는 △주주와의 의사소통 강화(단기) △주요 경영진에 대한 성과평가 요소로 주가 반영(주식기준보상제도 도입 등 책임경영 강화·중기) 등을 선정했다. 

한미그룹 관계자는 “통합 이후 한미사이언스는 주주가치 제고를 경영의 제1원칙으로 삼고 주주들이 충분히 만족할 수 있는 수준의 주주친화 정책을 적극적이고 공격적으로 펼쳐 나가겠다”고 했다.

한편, 이날 한미약품은 경기도 화성시 라비돌호텔에서 제14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서진석 OCI홀딩스 대표를 사내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1
0
+1
0
+1
0
+1
0
+1
0